기사검색

YTN 민영화 이루어질듯..'최대주주 한전 KDN, YTN 지분 매각결정'

'한전KDN, 자사 유일한 자산인 YTN 지분 21.4% 매각 의결'
'한전KDN 노동조합, YTN 노동조합 등 매각 철회 촉구'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11/23 [15:21]

본문듣기

가 -가 +

[국회=윤재식 기자] YTN의 대주주인 한전 KDN23일 열린 이사회에서 YTN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11일 기획재정부 산하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YTN 지분 매각을 포함한 공공기관 자산 효율화 계획을 의견한 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이번 결정으로 한전KDN의 거의 유일한 자산인 YTN 지분 21.4%는 매각이 현실화 된다면 25년 만에 최대주주가 바뀌며 사실상 민영화가 이루어진다.

 

▲ 더불어민주당 '민영화 저지 공공성 강화 대책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YTN 지분 매각 중단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한편 한전 KDN 노동조합은 회사의 자사을 급하게 헐값 매각하는 것이 과연 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합리적인 의사결정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YTN 주식 매각 중단을 촉구했으며 YTN 노동조합과 언론노조 등 언론단체들과 연대 기자회견을 열고 매각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민영화 저지 공공성 강화 대책위원회역시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YTN 지분 매각 중단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