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석열 욕설에 등돌린 민심' 지지율 24% 최저치..20대는 9%

부정평가 이유에서 '외교'가 17%로 선두에 올랐다. 또 발언 부주의도 8%

서울의소리 l 기사입력 2022/09/30 [12:27]

본문듣기

가 -가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24%에 머물며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외교 참사 및 비속어 논란이 겹치며 일주일 새 긍정평가가 4%포인트 하락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4%로 집계됐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5%였다. 한 주 만에 긍정 응답은 4%포인트 내렸고, 부정 응답은 4%포인트 올랐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3%, '모름/응답거절'은 8%였다. 

해당 기관 조사에서 윤 지지율이 24%를 기록한 건 8월1주차에 이어 두 번째로, 취임 후 최저 수준이다. 윤 지지율은 9월3주차에 33%로 반등하며 30%선을 회복하는 듯 했지만, 잇단 순방 논란으로 직격탄을 맞으며 다시 20% 중반으로 내려앉았다. 특히 20대 지지율은 9%에 그쳤다.


이번 조사에서 직무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로는 응답자의 17%가 '외교'를 꼽았다. 이는 직전 조사보다 10%포인트 치솟은 것으로 윤 대통령의 '바이든' 및 '이XX' 발언 논란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부정평가 이유로 '경험·자질 부족/ 무능'으로 꼽은 응답자는 13%였으며, '발언 부주의'는 8%였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2%포인트 올라 36%를 기록했고, 국민의힘은 3%포인트 떨어진 31%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1.2%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윤석열 지지율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