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한국이 거듭 요청해 만나준 것..다음엔 해결책 갖고 와야"

日 언론, 21일 양국 정상 만남 분위기 보도.."'이 시간과 장소가 아니면 무리'라 했는데 尹이 찾아와"

서울의소리 l 기사입력 2022/09/23 [17:59]

본문듣기

가 -가 +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나 줘..한국이 빚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미국 뉴욕에서 21일(현지시간) 회동한 것은 한국 정부의 거듭된 요청 때문이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23일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아사히신문은 이날 회담 배석자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회담 분위기를 보도했다. 

 

아사히는 "한국 정부가 '만나고 싶다'고 거듭 요청해 (일본 정부는) '이 시간과 장소가 아니면 무리지만 그래도 온다면 만나겠다'고 답했다"라며 이후 윤 대통령이 일본이 정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방문했다고 전했다.

 

배석자에 따르면 30분간의 회동에서 기시다 총리는 퉁명스런 표정으로 별 말이 없었던 반면 윤 대통령이 주로 말을 했다고 한다. 이 배석자는 "회담이 단시간에 끝나지 않도록 (윤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시간을 끌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강제동원 문제 진전은 없었다. 신문은 출석자 중 한 사람이 “아무 성과가 없는 가운데 (한국 측이) 만나자고 해서 이쪽은 안 만나도 되는데 만난 것”이라며 “한국은 일본에 빚을 졌다. 당연히 다음에는 성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회담 후 기시다 총리 역시 주변에 “상대방(한국 측)도 관계 개선 의지는 나타내고 있다”라며 "앞으로 (얼마나 적극적으로 임하는지) 솜씨를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한국 대통령실이 양측이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기시다 총리는 화를 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총리 측근은 “수상(총리)은 열 받았다. 정말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총리 관저 간부도 “신뢰 회복을 향해 차근차근 나아가지 않으면 안 되는 때에 (일방적으로 발표한) 의도를 전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런데도 만남이 성사된 것은 한국 정부로부터 만나고 싶다는 요청이 거듭됐기 때문이다. 일본 측은 시간과 장소(뉴욕 시내 유엔 일본정부 대표부 빌딩)를 알리며 “이 시간과 장소가 아니면 무리다. 그래도 온다면…”이라고 전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일본이 말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방문했다. 일본 기자들은 일본 대표부 건물에 있었기에 두 사람의 만남을 사전 준비 장면부터 목격했지만 당시 한국 기자들은 회담장이나 성사 여부를 몰랐다.

 

매체는 “총리와 대면한 윤씨는 회담이 단시간에 끝나지 않도록 조금이라도 시간을 끌려고 했다”라고 보도했다.

 

회담 이후 한국 정부가 '약식 회담'이라고 표현한 것과 달리 일본 정부는 '간담'이라고 규정해 양국이 시각차를 보였다는 평가가 제기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윤통의 구걸외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