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민의힘 "국회 이XX들이 승인 안해주면" 보도에 MBC 공격

MBC '공식 입장문' "좌고우면 안해..정치권 '좌표 찍기' 비난 유감, 해당 영상, 이미 SNS 통해 급속도로 확산"

정현숙 l 기사입력 2022/09/23 [16:13]

본문듣기

가 -가 +

윤상현 "MBC 날조보도..국익 훼손하며 당파적 공격"

정미경 "대통령 '막말' 언론이 막았어야..국익에 도움 안 돼"

황교익 "정치권력이 언론을 통제하는 북한에 가서 정치를 하든지"

 

국민의힘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이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보도한 MBC를 콕 찍어 "국익 훼손"이라는 논리를 들이대며 "날조보도"로 몰아붙이고 있다. 이에 MBC가 공식 입장을 내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MBC는 23일 입장문에서 “거의 모든 언론사가 해당 동영상을 보도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일부 정치권에서 유독 MBC만을 거론하면서 ‘좌표 찍기’하듯 비난하고 있다”라며 “강한 유감을 표시한다”라고 밝혔다.

 

MBC는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대통령실 풀(Pool)기자단이 촬영해 방송사들이 공유한 것이고 언론 보도 이전 이미 사회관게망서비스(SNS)망 등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었다”라며 “이 영상은 MBC뿐만 아니라 KBS, SBS 등 지상파와 주요 일간지 등 대부분 언론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유튜브에 클립으로 올리거나 뉴스로 보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MBC는 최대한 절제해서 영상을 올렸고,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뉴스 가치가 있다면 좌고우면하지 않고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는 것이 저널리즘의 기본 책무”라며 “해외 언론들 역시 자국 지도자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여과없이 보도를 해오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MBC는 또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비판도 있지만 ‘국익’을 명분으로 정치권력이 언론 자유를 위축하고 억눌렀던 수많은 사례를 기억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의 욕설 파문이 커지는 데 대한 논란의 책임을 MBC에 돌린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기자단에 보낸 메일을 통해서 "MBC 등 언론이 날조보도했다"라고 엉뚱한 방향으로 날을 세웠다.

윤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MBC가 대통령이 무심코 사적으로 지나치듯 한 말을 침소봉대한 것"이라며 "야당은 대통령이 비속어를 썼다고 비난하는데, 눈꼽만치라도 국익을 생각한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몰아 붙였다.

윤 의원은 "MBC가 윤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임을 자각했다면, 이러한 보도를 특종이나 잡은 듯 앞장서면 안된다"라며 "아무리 정치적, 당파적으로는 반대한다고 해도 국익을 위해 해서는 안되는 일이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당과 MBC는 당파적 이익을 위해서는 어떤 일도 가리지 않는다는 걸 또 다시 보여주었다"라며 "문재인 정권 시절 한동훈 검사를 죽이기 위해 권언유착을 했던 그 행태를 또 다시 재연했다. 한미동맹이라는 대체불가능 국익을 훼손하면서까지 당파적 공격에 혈안이 된 MBC의 행태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정미경  전 최고위원은 23일 CBS라디오, 22일 YTN '뉴스N 이슈'에 연이어 출연해 "대통령의 실수인데 어떻게 보면 사적으로 참모들하고 혼잣말 내지 가볍게 얘기한 게 아니냐"라며 "보도가 되면 윤 대통령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우리의 이익에도 도움이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건 방송을 좀 하지 않아야 되지 않았나, 그런 수준 높은 판단을 해주셨으면…"이라며 "윤 대통령을 자꾸 공격하는 차원에서 보다 보면 공격을 넘어서서 대한민국의 이익을 해치는 일이 벌어지니까 안타깝다"라고 MBC를 겨냥했다.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정미경 전 최고위원의 이 같은 발언을 두고 이날 SNS를 통해 "언론은 오직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존재한다"라며 "언론은 욕설하는 대통령 윤석열의 실체를 국민에게 널리 알려야 하는 의무가 있다. 정치적 사실에 대한 숨김이 없어야 장기적으로 국가의 이익에 도움이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미경은 박정희와 전두환 시절에나 존재했던 전체주의 국가의 언론관을 가지고 있다"라며 "국가를 위해 정치적 사실을 숨겨야 한다는 생각을 고치지 않으면 이제 그만 정치판에서 물러나야 한다. 아니면, 정치권력이 언론을 통제하는 북한에 가서 정치를 하든지"라고 비판했다.
박수현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런 상황에서 최고의 수습책은 실수의 인정과 진심의 사과"라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광고
광고

국민의힘 MBC공격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