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포토] 대통령 부부 해외순방 이모저모..네티즌 '촌철살인'

정현숙 l 기사입력 2022/09/21 [16:49]

본문듣기

가 -가 +

 

"대통령 연설 원고 누가 쓴거야? 어법도 안 맞고 자유, 자유, 자유.. 타령" 윤 대통령은 20일 새벽 유엔총회 연설에서 21번에 걸쳐 ‘자유’를 외쳤다.

"윤석열 위에 김건희가 있습니다."  윤 대통령 유엔총회 연설 도중 박수를 유도하는 영부인

"인생을 굽신굽신 하며 살아 온 사람들의 몸에 밴 굴욕적인 자세 법무부 장관 한동훈도 미국가서 차관한테 굽신굽신하며 폴더 인사하드만 한 나라를 대표하는 대통령이 굽신거리는모습을 전세계로 방출되는 방송에서 보여야 되겠나. 대한민국의 국격은 어디로 갔는가" "강에는 약·약에는 강"

"풀메이크업을 하고 나왔는데 어찌 분위기가.." 뉴욕 교민 만찬회 영부인 자태

"거기서 뭐해요"

"영국 왕실 리셉션에서도 윤석열은 제대로 된 사진 하나 건지지 못했네요. 김건희가 뒤로 물러나고 윤석열이 오른쪽으로 들어가 찰스3세와 정면으로 서야 하는데, 김건희가 먼저 나서서 찰스3세를 가로채는 바람에 윤석열은 '지나가는 객' 사진을 찍고 말았습니다. 김건희가 먼저인 나라이긴 하니까, 뭐." -황교익 칼럼니스트-

"왼쪽 장에 조문록 작성 보신 적이 있나요? 저는 처음 봅니다"  뒷면에다 조문록을 작성하는 윤 대통령

"프랑스의 이명박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은 부패 수뢰로 감옥을 갈 수도 있다. 아직도 재판 중이다. 윤석열 처 김건희는 미 전 대통령 케네디 부인 ‘재키’ 패션을 따라 하다가, 이번에는 또 사르코지 부인 가수 모델 ‘카를라 브루니’ 패션을 ‘복사’했다. 이것은 큰 질병이다. 범죄 의혹으로 꽉찬 여자가 패션 놀이로 뭘 하자는 것인지? 망측하다" -김상수 작가-

"이번 부부 여행에서는 그동안 재클린이나 유명 배우 복사를 넘어 브루니 의상까지... 저 정도로 열심히 복사본을 만드는 기술은 석사 논문 쓸 때부터 익혔다는 것이겠군요. 그래도 한 나라를 대표하는 상황에서는 남 따라하지 말고 자신만의 모습을 연출해야 되지 않나요?" -우희종 서울대 교수-

"망사모자 포함 검은색 상복을 세번이나 갈아입으신 것 같은데 정작, 조문은 패싱? 패션쇼가 무색 ㅠㅠ" -노영희 변호사-

"퍽이나 국뽕이 차오르는구나 ~~"

"이런 사진들로 BBC가 尹 을 멕인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그럴 이유도 없고. 자기네들 여왕 장례식 사진인데 이렇게 찍고 싶은 사진기자가 어디 있으며, 어쩌다 찍혔다 한들 올리고 싶을 리가 있냐. 이런 사진 찍을 때 보통 같은 자리에서 여러 장을 찍는 데 굳이 나쁜 걸 골라 게재하는 데스크는 없다. 이 말은 윤은 장례식 내내 이렇게 졸다 자다 배배꼬고 있었다는 점, 그리고 그가 (곁다리로) 등장한 수 많은 사진들 중 이것들이 고르고 고른 ‘그나마 나은 것‘이라는 무서운 진실을 말해준다"

"영부인은 '재클린 샷' 하나 건졌다 치고, 대통령은 거기 앉아서 뭐하자는 것인지요"

"주치의 어쩌나"

"천공이 뉴욕에 간것도 여왕 장례식에서 돌아오는 윤 부부에게  즉시 씻김굿과 땅밟기해주기위한 목적이였다고 추측된다. 대동한 여자들은 굿에 동원되는 보조 인력. 소위 굿도우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대통령 부부 순방사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