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野 "한덕수는 식물총리를 넘어 신문총리..스스로 물러나라"비판

'한덕수 "영빈관 신축 예산 신문보고 알았다" 대정부질문 답변 논란'
'네티즌들 "신문보고 알면 그자리에 왜 있는데?" 비판'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09/20 [15:55]

본문듣기

가 -가 +

[국회=윤재식 기자] 영빈관 신축 예산에 대해 신문보고 알았다고 답한 한덕수 국무총리의 대정부질문 답변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식물총리를 넘어 신문총리라며 비판의 칼날을 세웠다.

 

▲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이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빈관 신축 예산을 신문보고 알았다'는 한덕수 총리의 대정부질문 답변에 대해 비판했다.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2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한 총리의 답변에 대해 이같이 비판하며 어이없는 한덕수 총리의 답변은 국민을 기가 막히게 했다고 밝혔다.

 

책임총리의 포부는 온데간데없고, 총리는 무책임과 무소신 답변만 거듭 내놓았다면서 김건희 특검 반지하주택 검찰 장악 인사 등 대정부 질문에 대해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않았음을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막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딱 맞는 국무총리인지 모르겠지만, 국민께는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무책임 총리라며 책임 총리로서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없다면 스스로 있으나 마나한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나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 19일 국감에서 질의하는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과 한덕수 국무총리  © 윤재식 기자


앞서 한 총리의 문제의 답변은 19일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영빈관 신축 878억 예산 알고 계셨나고 묻자 한 총리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총리실에 예산을 기획재정부에서 처리하는 그런 과정도 결국 국무조정실과 비서실이라는 조직들이 대부분 일을 하게 된다총리가 총리실에서 건물을 짓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이후 재차 서 의원이 알고 있어냐고 물어보자 저는 몰랐고 신문보고 알았다고 답변했다.

 

▲ 한덕수 총리 "신문에서 봤다" 발언에 관한 댓글들  © 네이버 갈무리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 큰 돈을 예산에 올렸는데 신문보고 알았다고? 그 자리에 왜 앉아 있는데” “이건 총리의 직무유기야 아니면 대통령실이 소통이 안되는 거야” “미쳐 이 정부는 그냥 얼굴에 철판 깔기로 합의본거야?” 등 부정적인 입장를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