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檢, '쥴리' 목격자 또 기소..'쥴리' 의혹 관련자 줄줄이 기소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등으로 쥴리 2번 목격했다는 '사채언니' 불구속 기소'
'사채언니 "김건희 '쥴리' 당시 2차도 갔었다" 주장'
''쥴리' 의혹 발설 인사들 검찰에 줄줄이 기소 당해-쥴리 의혹 제기 前열공TV 관계자 3명 기소, '쥴리' 10번이상 만났다 안해욱 전 회장 기소'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09/14 [12:27]

본문듣기

가 -가 +

[서울의소리=윤재식 기자] ‘쥴리의혹 제기한 인사들이 줄줄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되는 가운데 유튜브 채널에서 쥴리라는 예명을 쓰던 김건희 씨를 성인 나이트클럽에서 목격했다고 주장했던 50대 여성 사채언니도 기소되어 재판에 넘겨졌다.

 

▲ 지난 대선 당시 시사의품격 유튜브에 목소리 출연해 '쥴리'관련 증언한  '사채언니' 김 모 씨  © 시사의 품격 캡쳐


서울남부지검 형사6(이준동 부장검사)14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사채언니김 모 씨를 불구속기소 했다.

 

국민의힘 측으로부터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시작한 서울남부지검은 관할 문제로 서울중앙지검 직무대리를 받아 김 씨를 기소했다.

 

김 씨는 지난 대선 기간 열린공감TV와 시사의 품격 등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김건희 씨가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이 운영하던 라마다 르네상스 호텔에 있던 볼케이노라는 성인 나이트클럽에서 김건희 씨를 두 번 봤다고 주장했다.

 

23세부터 사채업을 시작했었고 김건희 씨를 목격했을 당시도 사채업을 하고 있었다며 유튜브 방송에 사채언니라는 예명으로 출연한 김 씨는 열린공감TV에서 해당 내용을 증언하면서 자신의 얼굴을 노출해도 된다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열린공감TV에서는 블러처리를 하며 김 씨의 신상공개를 하지는 않았다.

 

김 씨는 열린공감TV와 시사의품격에서 라마다 호텔에 있는 볼케이노 나이트클럽에서 당시 사채업을 하며 알고 있던 모 회장이라는 사람을 접대하고 있던 검은 정장 차림의 김건희 씨를 봤고 회장은 김건희 씨가 대학 등록금을 벌려고 알바를 하고 있다라는 취지로 소개했다고 밝혔다.

 

또 김 씨는 그 회장이라는 사람이 김건희 씨 허리를 감고 접대부 아가씨 대하듯 했으며 나이트클럽에서 술을 먹은 후 이른바 ’2를 함께 나갔다고도 주장했다.

 

그 후 또 같은 나이트클럽을 찾은 김 씨는 역시 검은 정장 바지를 입고 있었던 김건희 씨를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 2(부장 이상현)쥴리 의혹을 제기한 열린공감TV 정천수 전 대표 등 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8일 기소했다. 검찰은 대선 기간 이들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한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들이 허위 사실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 '쥴리' 시절 김건희를 10차례 이상 만났다고 증언해 국민의힘으로 부터 고발 당한 안해욱 회장이 지난 8월 28일 대구에서 열린 '윤석열 퇴진, 김건희 구속' 집회에 참석했다 © 서울의 소리


한편 지난 8일 강진구 기자 등 열린공감TV 관계자 3명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 2부로부터 쥴리 의혹제기를 이유로 기소 당했으며 김건희 씨가 쥴리라는 예명을 쓸 당시 10차례 이상 직접 만났다고 증언했던 안해욱 전 태권도 초등부 연맹 회장도 지난 달 30일 검찰에 불구속 송치 당한 상태이다.

 

안 전 회장은 지난 3일 전주 윤석열 퇴진-김건희 구속 집회에 참가해 김건희 씨 전 별명이 쥴리이외에도 명신보감이었다는 것과 라마다 르네상스 호텔 1층에서 개인 전시회를 가진 이후 쥴리과거를 부정하기 시작했다는 새로운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쥴리, 안해욱, 김건희, 윤석열,주얼리, 줄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