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범기 나부끼는 日 관함식 초대받은 尹정부 "적극 검토"..文정부는 답도 안줘

'日관계개선 원하는 尹정부 참가할 것으로 예상',
'참가하면 박근혜 정부 이 후 7년 만에 日 관함식 참가'
'日, 지난1월에도 한국 초청..당시 文정부 답안줘',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08/22 [10:55]

본문듣기

가 -가 +

[국회=윤재식 기자] 광복절 축사를 통해 일본에게 화해의 손길을 먼저 내민 윤석열 정부에게 일본이 오는 11월 해상 자위대 창설 70주년을 기념해 일본에서 열리는관함식에 초청장을 보내 화답을 했다.

 

▲ 일본해상자위대, 전범기, 윤석열 대통령  © 서울의소리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노력해오던 윤석열 정부에게는 호재이지만 일본에서 열리고 일본 해상자위대가 참가하는 군함식에서 일본 해상자위대 군함기로 쓰이는 욱일승천기라고 불리는 일본 제국주의 시절 전범기가 나부길 것은 명약관화하기 때문에 이에 관한 논란이 다시 불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18년 우리 해군이 제주도에서 국제 관함식을 열었을 당시 일본 해상자위대는 전범기를 달고 참가하려고 시도했지만 국내의 거센 반대 여론으로 그 뜻을 이루지 못했다.

 

▲ 지난 2018년 제주도에서 열린 관함식에서 사열받는 문재인 전 대통령. 당시 문재인 정부는 일본에게 전범기 게양을 하지 말고 국기인 일장기 게양을 요구했지만 일본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제주 관함식 참가를 거부했다.     ©청와대

 

당시 문재인 정부는 전범기가 국내 영해에서 휘날릴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일본 뿐 아니라 제주 관함식 참가 국가에게 해군기 대신 자국 국기를 달라고 최대한 배려섞인 요청을 했지만 일본방위성(국방부)자위함 깃발(전범기) 게양은 국내법(일본법)으로 의무화돼 있다이를 거부하며 불참했다.

 

이 후 일본은 201910월 자국에서 열린 국제관함식에 우리 해군을 아예 초청하지 않는 보복성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이번 군함식 초청은 지난해 10월에 필리핀에서 열린 서태평양 해군 심포지엄 (WPNS)에서 일본은 공식적으로 한국이 포함된 WPNS 회원국들을 초청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일본은 매 3~4년 주기로 타국을 초청한 관함식을 열고 있으며 이번 일본 주최 관함식에 한국이 참석하면 2015년 박근혜 정부 이후 7년 만이다.

 

관함식은 군 통수권자가 직접 바다에 나가 군함의 전투태세와 장병들의 군기 점검 등을 하며 자국의 해군력 점검 및 과시하는 해상사열 의식이다.

 

이번 관함식에서도 일본 기시다 총리가 해상자위대기인 전범기가 나부끼는 일본 함정들을 직접 사열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친일본 정책 기조를 계속 해서 내비친 윤석열 정부는 일본과 참가를 적극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은 지난 1월에도 이번 관함식에 대해 초청장을 한국에 보내왔지만 당시 문재인 정부는 일본에게 확답을 주지 않았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관함식, 전범기, 문재인, 윤석열,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