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野 "대통령실內 '김건희'는 금기어 소문"..'안정권과 김건희 연관성 의혹(?)'

'김성환 "대통령실 인사시스템 심각한 문제. 대통령실내에 김건희는 금기어 소문 있다"',
'박찬대 "대통령실, 극우단체 양산 사저 시위 직간접적 관여 의심"'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07/14 [14:46]

본문듣기

가 -가 +

[국회=윤재식 기자] ‘양산 욕설 시위를 주도한 극우성향 유튜브인 안정권 씨 친누나 안수경 씨가 대통령실에서 근무한다는 사실이 밝혀진지 하루 만에 사표를 제출하는 등 대통령실 인사 논란에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김건희’ 언급은 금기어가 되고 있다며 김 씨가 이번 인사와 관련해 어떤 연관성이 있지 않겠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 김건희 (좌) 안정권 (중) 이명수 (우)  © 서울의소리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 안수경 사태에 대해 언급한 후 안 씨의 전직 활동과 안정권 씨와의 관계에 대해 몰랐다면 무능한 것알고도 채용했다면 대통령실 인사시스템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김 정책위의장은 노무현 정권 당시 청와대 정책실 근무했던 자신의 경험을 비교하며 현재 대통령실에 근무하는 상당수 비서실 직원들이 어떤 경로로 추천되어 근무하게 되었는지 잘 모른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NATO 순방을 기획하고 1호기에 동승했던 이원모 인사비서관 부인의 여러 의혹과 문제점도 대통령실은 아직 책임 있게 답변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대통령제 국가의 핵심인 대통령실의 인사 시스템에 있을 수 없는 참담한 일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정책위의장은 항간에 대통령실내에도 김건희를 언급하는 것은 금기어가 되고 있다고 한다며 성역이 존재한다는 뜻이다성역은 비선과 부패를 낳고이는 윤 정부의 실패와 몰락을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회의에 같이 참가했던 박찬대 원내정책수석부대표 역시 대통령실의 수준이 이정도라는 것이 충격적이라면서 윤석열 정부의 대통령실 역시 극우단체들의 양산 사저 시위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것은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발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안정권, 대통령실, 김건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