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울의소리 계정 폭파 배후' 안정권 누나, 대통령실 근무 사실 알려진지 하루만에 사표

'대통령실 "안 씨, 안정권 활동 관여 사실 없다" 주장.. 하지만 안정권, 대통령 취임식 특별 초청장 받기도해'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07/13 [10:26]

본문듣기

가 -가 +

문재인 전 대통령 경남 양산 사저 앞에서 확성기를 이용해 욕설과 비방 등을 벌여왔으며 최근 본 매체 '서울의소리' 계정 삭제의 배후라고 밝혀진 보수 유튜버 안정권 씨의 누나가 대통령 근무 사실이 알려진지 하루 만인 13일 사표를 제출했다.

 

 

▲ 대통령 취임식에 특별초대장을 받고 초대된 안정권  © 인터넷 자료

 

대통령실은 지난 12일 본 매체의 단독기사를 시작으로 관련 사실이 알려지자 누나와 동생을 엮어 채용을 문제 삼는 것은 연좌제나 다름 없다채용 과정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안 씨는 동생인 안정권 씨가 대표로 있는 영상 플랫폼 벨라도회사 소속으로 같이 방송에 출연하거나 영상 편집 등을 돕다가 지난해 11월 대선 기간 중 윤석열 캠프 제안을 받고 합류해 현재는 대통령실 행정직원으로 근무하며 벨라도에서 하던 영상편집등을 주 임무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었을 때 대통령 당선인 측으로 부터 안정권이 받은 제20대 대통령당선인 특별초청장    ©인터넷 자료

 

대통령실은 안 씨가 선거 캠프에 참여한 이후 안정권 씨 활동에 일체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지만 안 씨도 대통령 취임식 당시 누나 안 모 씨와 함께 대통령 당선인 특별 초청장을 받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에 참석했었던 것을 보면 안 씨가 안정권과 관여 없다는 대통령실 주장은 설득력이 없어 보인다.

 

더군다나 대선 막바지 김건희 7시간 녹취록을 폭로하며 윤 대통령 부부와 악연 관계에 있는 본매체의 유튜브 채널이 최근 저작권 침해위반으로 삭제된 이유 역시 안정권 씨가 배후에 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안 씨 남매와 대통령실과의 관계 역시 의문이 생길 수 밖에 없다.

 

본 매체는 지난달 20일 허위 저작권 신고를 한 안정권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로 경찰에 고소해 13억 손해배상소송을 진행 중에 있다.

 

한편 12일 단독기사를 낸 본 매체는 같은 날 이명수 기자가 안 모 씨에게 전화통화를 시도 해 대통령실에서 근문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전화를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서울의소리 기자라는 걸 밝힌 이 기자에게 안 모 씨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전화를 끊어 버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안정권,서울의소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