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석열 지지율 또 급락…부정평가 60.8%, 긍정평가 34.5%"

서울의소리 l 기사입력 2022/07/11 [09:02]

본문듣기

가 -가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26%포인트 이상 크게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1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8~9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은 34.5%,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0.8%로 나타났다.

 

 

전주와 비교했을 때 긍정 평가는 8.3%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 평가는 8.9%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18세~29세, 인천·경기, 광주·전라, 부산·울산·경남 등에서 부정 평가 상승폭이 커졌다.

 

윤석열 부부가 나토 정상회의에 민간인을 동행한 것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66.5%)는 의견이 컸다. 반면 ‘문제가 없다’는 응답은 26.2%에 그쳤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징계에 대해선 ‘적절하다’(33.2%)는 의견과 ‘과도하다’(31.0%)는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절하다’는 응답은 50대, 60세 이상, 대구·경북, 블루칼라, 보수성향층에서 상대적으로 많았고, ‘과도하다’라는 응답은 만18세~29세에서, ‘미흡하다’라는 응답은 40대,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비교적 많았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도 ‘과도하다’라는 응답이 39.9%,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39.2%로 오차범위 내에서 맞섰다.

 

이번 조사는 중앙선관위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6.3%다.

 

◇리얼미터 긍정 37.0% 부정 57.0%...정당 지지율도 역전

 

같은 날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에서도 윤 대통령의 긍정 평가는 30%대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국민의힘에 역전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1.5%포인트 올라 41.8%를 기록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보다 2.6%포인트 감소해 40.9%였다.

 

리얼미터가 4일부터 8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2525명에게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한다’는 응답이 37.0%, ‘못한다’는 응답이 57.0%로 나타났다.

 

전주보다 긍정 평가는 7.4%포인트 낮아지고, 부정 평가는 6.8%포인트 높아지면서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간 차이는 5.8%포인트에서 20.0%포인트로 벌어졌다.

 

긍정 평가가 낮아진 곳은 서울(11.3%포인트↓), 대전·세종·충청(10.6%포인트↓), 대구·경북(9.6%포인트↓), 부산·울산·경남(6.9%포인트↓), 인천·경기(5.4%포인트↓) 등이었다.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높은 권역은 강원(긍정 49.3%, 부정 41.9%), 대구·경북(긍정 47.7%, 부정 44.4%) 두 곳이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 응답률은 3.9%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