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부선 "서울의소리-김건희 녹취록 때문에 이재명 소송 취하 결정"

'김부선 “김건희, 이재명 관련 7시간 녹취록 발언 내용은 거짓..이재명 고소하면 증인하겠다”'
'김건희 녹취록 중 "이재명, 노무현 장례식 안간건 김부선 집에 갔기 때문"발언'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07/04 [13:36]

본문듣기

가 -가 +

[국회=윤재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벌이고 있는 배우 김부선 씨가 소를 취하 하기로 결정했다.

 

▲ 배우 김부선 씨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  © 김부선 페이스북 캡쳐

 

김 씨는 4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정치적으로 많이 이용당해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며 이재명 의원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김 씨는 인터뷰를 통해 이번 소송을 취하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김건희 씨의 통화한 녹취록 중 김건희 씨가 노무현 장례식장 가자는데 이재명이 김부선한테 거길 왜 가냐고 그러면서 김부선네 집에 가서 놀았다는 거 아냐. 그거 사실이거든이라고 이명수 기자에게 언급했던 내용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건희 씨가) 사실이 아닌 내용을 함부로 확정해 말했다만약 이재명씨가 김 여사를 고소한다면 기꺼이 증인으로 나갈 용의가 있다.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에 대해서는 공동 피해자이기 때문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18년 김 씨는 이 의원이 2016년경 트위터를 통해 대마와 허언증관련 내용으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 했다며 3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 씨는 이 의원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은 강용석 변호사가 자신을 설득해 이루어진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김 씨는 이날 윤핵관 (윤석열 핵심 관계자) 쪽에서 자신에게 먼저 연락을 해와 “'윤 대통령이 나를 굉장히 고마워할 것'이라고 했다"는 말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김 씨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언론 인터뷰 기사 링크와 함께 "이재명 측에서 돈을 받아 소를 취하했다는 악플러들 민사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김부선, 이재명, 서울의소리, 김건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