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울의소리, 허위 저작권침해 신고 안정권 고소

'안정권 저작권 위반 주장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오마이뉴스 유튜브에서 송출한 영상 육서만 다운받아 방송'
업무방해에 의한 손해배상 8억 소송을 제기해 악질 패륜아 안정권을 응징하기로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06/20 [15:41]

본문듣기

가 -가 +

[서울의소리=윤재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 사저 앞 맞불 집회를 펼치고 있는 본 매체는 유튜브 주 계정이 해지되며 어려움에 처한 가운데 이번 해지의 주요 이유로 지목되는 윤석열 대통령 극렬지지자 벨라도대표 안정권 씨를 고발했다.

 

▲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는 20일 유튜브 채널 벨라도 대표 안정권 씨를 고발했다.  © 서울의소리


본 매체 백은종 대표는 20일 안 씨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로 국가수사본부에 온라인으로 고소했다.

 

이번 고소는 같은 날 새벽 본 매체의 유튜브 메인 계정 해지의 원인의 시발점이 된 안 씨가 운영하는 벨라도라는 유튜브 채널이 지속적으로 범죄를 일삼고 있다는 것에 대한 엄벌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다.

 

과격 보수 성향 인사 안 씨는 이번 맞불 집회의 원인이 된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위치해 있는 양산 마을 집회에서 문 전 대통령과 지지자들을 향해 고성으로 욕설과 협박 등을 하며 문 전 대통령 뿐 아니라 양산 마을 주민들에게도 피해를 주었던 장본인이다.

 

본 매체는 지난 14일 맞불 집회를 시작할 당시 맞불 집회 취지에 맞게 당시 안 씨가 양산 마을 집회에서 했던 욕설과 협박 등을 고스란히 대형스피커를 통해 윤 대통령 사저를 향해 송출했다.

 

이 사실을 접한 안 씨와 그의 추종자들은 저작권 및 제작권을 침해받았다며 유튜브에 동시 다발적으로 신고를 했고 결국 20일 새벽 본 매체의 주 유튜브 채널은 해지되고 말았다.

 

하지만 당시 본 매체가 15일 맞불 집회 당시 송출했던 음향은 오마이뉴스 유튜브 영상 (오죽하면 '문재인 비서실'이 영상 공개했을까?... 저승사자 복장 'XXX' 욕설 난무... "막무가내 저주·욕설, 선량한 주민들 피해" https://youtu.be/vhGqxiQgZqo)에서 추출한 것으로 오마이뉴스 해당 유튜브 영상 822초부터 945초까지 123초 동안 육성만 추출해 인용 방송한 것이다.

 

이에 본 매체는 이번 고소장을 통해 안 씨가 주장하는 허위 제작권 침해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이며 이로 인해 채널이 삭제된 것에 대해서 죄질이 무거우니 엄벌에 처해달라고 적시했다.

 

앞으로 서울의 소리는 안정권에 대해 형사 고소에 그치지 않고 업무방해에 의한 손해배상 8억 소송을 제기해 악질 패륜아 안정권을 응징해 나가기로 하였다.

 

이미 본 매체는 지난달 25일 매체 운영 수익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해당 유튜브 채널에 대한 수익창출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와중에 이번 채널 해지 사태는 매체 운영을 더욱더 힘들게 하고 있다.

 

현재 본 매체는 해지된 주계정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다른 법인계정인 저널in미디어(서울의소리) 채널을 통해 기존의 컨텐츠 등을 방송할 예정에 있다.

 

백 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며 본 매체가 계속 어려움을 당하고 있다. 김건희 씨가 녹취록에서 내가 정권 잡으면 거긴 무사하지 못할 거야라고 했던 말이 생각이 안날 수 없다면서 그럼에도 서울의소리는 이에 굴하지 않고 정의가 바로 설 때까지 계속 투쟁할 것이다.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과 응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정기후원 전환계좌: https://www.ihappynanum.com/Nanum/B/VMPSQLK1TY

일시 후원 계좌: 국민은행 794001-04-154041 서울의소리(강경자) 전화 후원: 1877-1590

페이팔: https://www.paypal.com/paypalme/seoul12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안정권, 서울의소리, 백은종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