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건희 '군부독재' 전두환 부인 이순자 방문.."尹과 상의하지 않고선 할 수 없는 짓"

"尹 5.18묘지 방문해 눈물 흘리더니..전두환을 예우하든가, 5.18을 입에 올리지 말든가 한 가지만 해라"

정현숙 l 기사입력 2022/06/18 [14:08]

본문듣기

가 -가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씨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고 전두환 씨 자택을 찾아 부인 이순자 씨를 예방하며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SNS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씨가 16일 오후 고 전두환씨의 부인 이순자씨를 만났다. 연희동 이순자씨 자택에서 두 사람은 한 시간 반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 대통령실과 별도의 조율을 거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이번 일정이 ‘전직 대통령 영부인들을 예우하는 차원의 행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김 여사가 오늘 오후 이순자 여사를 만난다고 한다”라며 “원래 전직 대통령 부인들을 찾아뵙고 조언을 듣는 일환의 하나로 오늘도 찾아뵙기로 했다”라고 했다.

 

학력 위조와 허위 경력 등 여러 의혹에 휩싸인 김건희씨는 작년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이고  '조용한 내조'를 밝힌바 있다. 자숙의 취지로 받아들였지만 최근 고 노무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방문하는 등 조용한 내조를 넘는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군사 쿠데타로 대통령을 역임하고 광주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민간인 학살을 주도한 전두환씨의 부인을 찾아 '조언을 듣는다'는 명목으로 방문한 것에 대해서는 '부적절한 만남'이라는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이은탁 사회운동가는 17일 페이스북에서 "난 전두환을 예우하는 자는 인간 취급 안 한다"라며 "김건희씨가 어제 전두환 집으로 찾아가 인사했다. 윤석열과 상의하지 않고선 할 수 없는 짓이다. 윤석열은 5.18묘지를 방문해 눈물 흘리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전두환을 예우하든가, 5.18을 입에 올리지 말든가 한 가지만 해라. 둘은 결코 양립할 수 없다"라고 직격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인 지난해 7월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5.18묘역인 '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김건희씨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고 전두환 씨 자택을 찾아 부인 이순자 씨를 예방한 뒤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씨 장남 전재국씨와 부인 이순자 씨가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김건희씨를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씨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고 전두환씨 자택을 찾아 부인 이순자씨를 예방한 뒤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김건희 이순자 방문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