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단독]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직원들과 봉하마을 동행..코바나컨텐츠가 제2부속실(?)

'이명수 "'무속인' 추정 여성 코바나컨텐츠에서 봤다. 그 여성만 김건희가 따로 소개 안시켜줘"',
'李 "코바나컨텐츠 직원 2명 김건희와 봉하마을 동행"'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2/06/14 [11:43]

본문듣기

가 -가 +

[국회=윤재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씨가 코바나컨텐츠 직원 2명을 대동하고 봉하마을을 찾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 본지 이명수 기자가 코바나컨텐츠에서 만났던 3인.. 무속으로 추정되었던 여성역시 이 기자가 코바나컨텐츠에서 만났던 사람이다.  ©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김 씨는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공적활동을 자제하며 윤 대통령 당선 이후 조용한 내조를 하겠다고 공언한 김 씨의 이번 봉하마을 방문은 사실상 영부인으로서 독자적 활동을 시작했다고 평가되고 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의 공약대로 이미 영부인 의전을 담당하는 대통령 제2부속실을 폐지한 상황에서 최근 계속되는 김 씨의 언론 노출이나 독자적 행보는 여당인 국민의힘에서도 공적인 조직을 통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우려를 표하는 실정이다.

 

현재 대통령실에서도 부속실 내에서 대통령 부인인 김 씨의 업무도 같이 담당할 수 있는 직원과 기구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어 조만간 이름만 다른 또 다른 대통령 제2부속실의 등장은 명약관화하다.

 

그 제2부속실은 김 씨가 운영했던 코바나컨텐츠 인원들로 채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증언이 나왔다. 코바나컨텐츠는 김 씨와는 한 몸처럼 움직이고 있으며 업체 직원들과도 상당한 유착관계가 형성돼있다고 추정된다는 이유에서 이다.

 

▲ 코바나컨텐츠 공식 사이트는 현재 검색되지 않는다  © 인터넷


현재 코바나컨텐츠는 윤 대통령 정계 입문 이후 영리 활동을 중단했으며 지금은 공식 사이트조차 없어진 걸로 보아 사실상 폐업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씨가 지난 2009년 설립해 13년간 이끌며 사실상 사조직처럼 운영한 코바나 컨텐츠는 쉽게 사라 질 것 같지 않다. 지난 대선기간에 김 씨가 남편 윤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돕는 김 씨 사조직으로 운영되어 왔다는 의혹이 있을 정도다.

 

실제로 김 씨가 ‘7시간 녹취록당사자인 본지 이명수 기자와 은밀하게 연락했던 지난해 이 기자를 코바나컨텐츠 사무실로 불러들여 선거 관련한 정치적 강의를 요청해 듣기도 했었다.

 

이 기자는 당시 코바나 컨텐츠 방문 당시 보았던 사람들이 이번 김 씨 봉하마을 방문에 같이 참여했다는 것이 확인 했다. 언론에 공개된 영상과 사진 등으로 확인된 직원은 정 모 씨를 포함한 여성2명이 있다고 밝혔다.

 

▲ 김건희 씨와 동행한 여성이 무속인이라고 추정하며 SNS상에 떠도는 자료   © 인터넷

 

특히 이 기자는 김 씨와 동행했던 여성 중 최근 SNS상을 통해 무속인으로 추정된다며 논란이 되고 있는 여성도 코바나 컨텐츠에서 만났던 사람이라고 증언했다.

 

그는 당시 코바나 컨텐츠 사무실에서 강의를 하고 있던 도중 그 여성이 들어왔다. 들어오더니 내 바로 앞 상석에 앉아 나를 관찰하듯이 쳐다봤다그렇게 바라보는 그 여성의 눈길에 살기 같은 것이 느껴질 정도로 일반적이지 않아서 정확히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김건희 씨가 다른 직원들은 다 10년 이상 근무한 직원들이라고 소개를 했지만 유독 그 여성은 소개 시켜주지 않았었고, 그 여성도 별다른 말이 없이 강의 중간에 들어와 나를 노려보기만 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자는 또 현재 코바나 컨텐츠 직원들이 김 씨를 밀착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부속실이 다시 부활하면 이들이 모두 부속실 직원으로 들어 갈 것으로 예상된다이미 10년 이상을 김 씨와 같이 동고동락한 사람이라 김 씨의 일거수일투족 모두 잘 알기 때문에 그렇게 될 수밖에 없을 거다고 말했다.

 

이 여성과 관련해 논란이 되자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는 14일 언론을 통해 무속인 논란이 있던 이 여성은 현재 한국무용을 전공한 충남대 겸임 교수이며 김 씨의 지인이라고 밝혔지만 아직 정확한 사실은 확인은 되지 않고 있다.

 

한편 김 씨는 현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허의 이력 경력, 무속논란, 모친의 요양급여 부정수급 의혹 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대통령 배우자로서 행보를 공식화 하고 있으며 그가 설립해 대표로 있던 코바나컨넨츠는 업체 주요 이력으로 내세웠던 까르띠에전, 반고흐전, 앤디워홀전, 샤넬전이 차례로 허위 이력으로 밝혀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김건희, 무속인, 코바나컨텐츠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