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속보> 박원순 측 '비상상황이다.박빙으로 밀리고 있다."긴급 브리핑

이대로라면 '오세훈, 한명숙, 전철 우려된다.'

서울의소리 l 기사입력 2011/10/26 [16:21]

본문듣기

가 -가 +

박원순 선대위 우상호 대변인은 26일 오후4시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박원순 후보가 나경원원 후보에게 박빙이지만 밀리고 있다고 말했다.

현 이상태라면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오세훈 후보에게 26,000표 박빙으로 패배한 한명숙 후보와 같은 상황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어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고 하였다.

 <우상호 대변인 긴급 현안 브리핑 전문>

박원순 선대위에서 긴급회의를 한 결과 지금 오후 4시 현재 상황에서 박원순 후보가 나경원 후보에게 박빙이지만 밀리고 있다.

 비상상황이다. 그렇게 생각을 하고 전 지역에 긴급 투표 독려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지금 상황에서 비상하게 투표를 독려하지 않으면 상황이 어려워질 수 있다. 이러한 생각을 하고, 캠프 차원에서 비상 상황을 선언했습니다. 지지자들이 총력으로 투표에 참여해야만 지킬 수 있다 그렇게 생각하고 긴급회의를 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특히 강남 3구의 투표율이 예상보다 높고, 또 각 지역구 별로 한나라당이 우세한 지역에서 투표율이 평균적으로 2-3% 높은 것을 볼 때 범여권 지지층이 총 결집해서 투표장에 나온 것으로 저희가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제 4시간 밖에 남지 않았지만, 지금이라도 비상하게 움직여야 하겠다. 생각을 하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지난번 선거 때도 한명숙 후보가 오세훈 후보에게 0.6%차이로 근소하게 패배했는데, 이 상태로 가면 이번 상황도 비슷하게 갈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 하에 긴급회의를 했다는 점을 여러분들에게 공지 드립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