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의겸 "김건희, 기자 협박은 사실" 발언 반발 기자출신 野 선대위원들..金 "딱하다"

'金 "김은혜, 조수진, 김예령 기자출신 이면서 취재력 많이 떨어졌다"'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1/12/17 [16:01]

본문듣기

가 -가 +

[국회=윤재식 기자]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지난 15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허위이력검증을 요구하는 기자에게 당신도 기자도 털면 안 나올 줄 아느냐는 김건희 씨 발언은 사실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기자출신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들이 크게 반발하자 당사자인 김 의원은 이들이 딱하다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냈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건희씨가 "기자도 털면 안나올줄 아느냐"고 했던 발언이 사실이라고 밝혔던 자신의 주장에 반발하는 국민의힘 중앙선대위원들을 비판했다.     ©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오늘 국민의힘 선대위에 계신 분들이 우르르 몰려와, 제가 몰매를 맞았다김은혜, 조수진, 김예령 세 분이다라고 자신에게 몰매를 때린 선대위원들을 언급했다.

 

이어 한겨레 기자출신인 그는 “‘털면 안 나올 줄 아느냐는 대목이 집단 구타의 이유였다면서 세 분 모두 기자출신인데, 이쉽게도 취재력이 많이 떨어졌구나 싶다. 아니면 당 내 위치가 탄탄하지 못해 김건희 씨를 직접 만나지 못 하니 저러지 싶어 딱하기도 하다고 비꼬았다.

 

“‘털면 안 나올 줄 아느냐는 말의 진위를 가리기 위해, 저는 어제 김건희 씨 핸드폰부터 까지고 제안했다. 그런데 세 분의 취재력을 보니 제가 무리한 요구를 한 듯싶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날 아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일정한 시점이 되면 공개 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이걸 두고 제가 발을 빼는 분위기라고 논평을 내셨던데 뭐 해석은 자유이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아울러 김 의원은 세 분 보다는 훨씬 취재력이 돋보인다기자도 털면 안 나올 줄 아느냐 발언 사실일까라는 제하의 미디어오늘 기사 링크를 걸었다.

 

해당 기사에서는 김건희 씨 발언의 녹취록을 가지고 있는 YTN 관계자들로 부터 김 의원의 발언이 사실인지 허위인지 알 수 없다며 김 의원 발언의 진위 여부 판단을 위해서는 김건희 씨 스스로 녹취를 공개하는 방법밖에 없다는 내용과 김 의원이 자신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부분이 강조되어 있다.

 

▲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윤재식 기자

 

앞서 MBC 기자 출신 김은혜 의원은 16김의겸 의원님 차라리 손으로 하늘을 가리시라면서 “(김의겸 의원 주장은) 명백한 명예훼손으로 국민의힘 선대위는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며 사과하라고 경고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조수진 국민의힘 중앙 선대위 공보단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당 2중대 김의겸 의원에게 자중을 기대하긴 어렵다며 김 의원을 비판하는 글을 남기며 글 아래 참고사항으로 김건희 씨의 털면 안 나올 줄 아느냐는 발언은 구영식 오마이뉴스 기자가 김 의원하고 통화하면서 전달한 에피소드에 불과하다는 한 방송 내용을 붙여 김 의원의 주장을 우회적으로 지적했다.

 

경기방송 기자 출신 김예령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17일 논평을 통해 해당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고 한 기자의 방송 녹음본이 고스란히 남아 증거가 됐다면서 여당의 2중대 나팔수 역할에 몰두하다 보니 출연한 기자가 하지 않을 말까지 만들어 내는 나쁜 의원, 나쁜 선배 됐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김건희,김의겸,조수진,김은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