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선 앞둔 더불어민주당, 열린민주당과 본격적 합당 추진

'與, 통합으로 대선 앞두고 시너지효과 노려', '민주당 협상대표로 우상호 의원, 열린민주당 전봉주 전 의원 협상단장 선정'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1/11/19 [11:07]

본문듣기

가 -가 +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18일 합당 추진에 합의했다.

 

▲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추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고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협상 대표로 우상호 의원이 선정됐으며 향후 협상단으로부터 협상 결과를 보고받고 통합이 원만하게 이뤄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역시 같은 날 당 기자소통방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합당을 논의하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히고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합당관련 사안을 논의했다.

 

최고위를 마친 열린민주당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합당을 전제로 한 추진이 아니라 합당 여부를 더불어민주당과 논의할 협상단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최고위 논의 내용을 전하며 전봉주 전 의원을 협상단 단장으로 협상단원은 김의겸 의원과 황희석 최고위원, 안원구 사무총장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은 당원이 결정권을 가진 정당으로 당의 중요 결정은 당원에게 일임하고 있는 바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에 대해서도 당원의 뜻을 모아 협상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     ©윤재식 기자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이번 합당 논의는 17일 양당 대표간 통화를 통해 이루어진 사안이라면서 열린민주당 지도부들은 이 문제에 대해 사전에 논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갑작스럽게 통보 받았다고 밝힌 열린민주당과는 달리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열린민주당과 통합을 어떻게 할것인가 하는 논의는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 수차례 있었다면서 통합시기는 여러 이견이 있었지만 빨리하는 게 좋다는 대표와 지도부의 의견 일치가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이번 합당 논의 배경을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이같은 가치를 가진 정당이라서 통합은 자연스럽고 대선 때까지 힘 합쳐서 달려가야 승리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이번 기자회견에서 밝힌 것처럼 이번 합당논의는 대선을 염두한 민주당이 통합의 시너지를 기대하면서 추진하고 있다는 평이 지배적이지만 강성향의 열린민주당이 오히려 대선 캐스팅보트(Casting vote)인 중도층 확장에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합당 논의 소식에 보수성향 언론들은 비례대표제 오용으로 태어난 위성정당과의 합당은 명분 없는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하면서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합당,통합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