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석열 되면 이명박근혜 나온다..'尹, 사면 첫 언급'

'尹 "국민통합 위해 집권 초기 이명박 박근혜 사면 추진"', '尹, 전직 대통령들 사면 언급 쉽게 할 수 없는 與 공략', '사면 尹에게는 지지층 통합', '정의당 "이명박근혜 국가적 범죄자. 사면은 국민통합이 아닌 국민 분열 부를 것"'

윤재식 기자 l 기사입력 2021/11/09 [15:09]

본문듣기

가 -가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제20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구속 수감 중인 이명박 씨와 박근혜 씨를 사면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가 지난 7일 박근혜 이명박 사면에 대해 언급했다.   © 윤석열 캠프 제공


윤 후보는 지난 7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래를 위해 국민 통합이 필요하고, 국민 통합에 필요하면 사면을 해야 하는 것이라며 집권 초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반대여론을 의식해서 인지 국민께도 의견을 여쭤봐야 한다고 말은 했지만 미진하면 설득도 할 것이라며 반드시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 7월까지만 해도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에 관해 신중한 입장이었던 윤 후보가 갑작스레 사면이야기를 꺼내든 것은 지지층의 강한 반대로 쉽사리 사면 이야기를 꺼내지 못하는 여당의 입장을 공략한 것으로 보인다.

 

▲ 윤석열 후보와 하태경 의원     © 윤석열 캠프 제공


여당의 경우 작년까지 대통령 후보로 독보적 존재였던 이낙연 전 후보가 당 대표 시절인 지난 13국난을 극복하려면 둘로 갈린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며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이야기를 언급하자마자 지지층의 강한 반발로 지지율이 10%로 떨어졌고 결국 그 여파로 최종 대선 후보에서도 탈락했던 사례가 있다.

 

또한 현재 여론조사 상으로 내년 대선에서 야당의 우세가 점 춰지는 상황에서 여당에서 무리하게 사면 이야기를 꺼냈다가는 득보다는 실이 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 당시 관련 업무를 처리했던 검찰 출신 윤 후보 같은 경우 여당과는 정반대의 상황에 놓여있다. 이번 사면 발언으로 오히려 그런 윤 후보의 이력에 반감을 가지고 있던 보수층을 끌어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윤 후보는 지난 917일 보수와 야당의 텃밭인 경북 지역 방문 당시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들어가는 길에 상당수의 박근혜 지지자들의 반발을 몸소 목격하고 겪었던 경험도 가지고 있다.

 

당시 윤 후보는 제가 검찰에 재직할 때 박근혜 전 대통령 사건 처리에 관여했기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들의 저런 입장에 대해서 제가 그분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저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그 부분은 감내해야 할 그런 것이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 윤석열 후보     © 윤재식 기자

 

 

 

한편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에서 자유로운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지난 8일 국회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씨의 형이 확정된 지 고작 1년이 지났고 박근혜 씨의 경우 1년도 안 됐다. 재직 시절 이명박·박근혜 씨가 벌인 범죄는 그 무게를 가늠할 수 없는 국가적 범죄로 수많은 국민을 비탄과 고통에 몰아넣었다면서 권력자의 범죄에 대한 엄정한 법적 심판이야말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사법 질서는 물론 공정과 정의의 잣대다라고 강조했다.

 

또 사면을 언급한 윤 후보에게는 사면을 거론하면 할수록 국민 통합이 아닌 분열이 된다는 점을 직시하길 바란다고 소리 높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윤석열,박근혜,이명박,사면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