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재선의원들 보궐선거 패배 관련 입장문 발표.. '조국과 추미애' 언급 없어.

'과감한 정책기조의 전환도 불사', '2030 초선의원들 반성 메시지 적극 공감'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1/04/13 [12:00]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4.7재보궐선거 패배관련 입장문을 발표한데 이어 재선의원들도 12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책임을 통감했다.

 

▲ 더불어민주당 재선 박주민 의원도 12일 열린 재선의원 모임에 참여했다.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재선의원들은 이날 오전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 모여 당 쇄신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이들은 지난 2030초선 의원들의 반성 메시지에 적극 공감한다면서도 후폭풍을 의식했는지 조국 전 장관과 추미애 전 장관에 관한 언급은 하지 않은 입장문을 발표하였다.

 

재선의원들은 입장문에서 “(작년 총선 후) 불과 1년만에 정부와 여당은 오만하고 위선적이며 무능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책임을 통감한다고 사죄의 뜻을 전했다.

 

이들은 또 “2030을 비롯한 초선 의원들의 반성의 메시지에 적극 공감하며, 함께 해 나가겠다당내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 강력한 하나의 목소리로 만들어 가는데 저희 재선그룹이 중심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20대 청년들과 제대로 소통하지 못한 점, 성 인지 감수성이 부족했던 점 등 국민과의 공감이 부족했던 당의 모습에 깊은 반성과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국민만 바라보며 정책의 우선순위를 조정하고, 실패를 인정하는 과감한 정책기조의 전환도 불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재선 그룹이 국민에게 미래지향적 목표를 제시하고 그에 맞는 현실적인 대안을 찾는데 앞장서겠다면서 민주당 혁신의 과정에서 실천 주체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9일 초선2030 청년 의원 5명은 추미애, 조국 전 장관을 언급한 입장문 발표 이후 일부 강성 지지자들에게 초선5으로 불리면서 문자 및 전화 폭탄세례를 받고 있다. 입장문 발표에 참가했던 장경태 의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조국 장관이 잘못했다고 이야기한 것이 아닌데, 왜곡해서 알려졌다며 해명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