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지원 의원 ”드루킹, 박근혜까지 접촉했다면 천하의 사기꾼”

“정치인 중 선거 때 누가 도와준다고 하면 거절할 사람 없다."

서울의소리 l 기사입력 2018/04/23 [09:27]

본문듣기

가 -가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2일 “드루킹이 박근혜와 정의당까지 접촉했다면 천하의 사기꾼”이라며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에게 코를 뀌었다고 생각한다. 악마에게 당했다.”고 두둔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경수 특검에 대해 이견과 비난도 있으며 왜 김 의원을 비호하느냐도 따지는 사람도 있다. 또다른 일베나 드루킹은 아니겠죠”라며 이같이 썼다. 

 

이어 "드루킹이 박근혜도 접촉했고 정의당까지 접촉했다면 천하의 사기꾼아니냐"며 "착한 김경수 의원은 무리한 요구도 거절했고 불법 사실도 몰랐으리라 판단한다."고 단언했다. 

 

       

앞서 21일에도 박의원은 “김 의원이 드루킹에게 코를 꿰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인 중 선거 때 (누가) 도와준다고 하면 거절할 사람 없다. 간첩이라도 밝히지 않으면서 순수하게 도와주면 감사할 뿐이다. 도와주고 나서 대가를 요구하고 거절하면 고발 운운하며 난리나는 경우가 많다”고 썼다.


이어 박 의원은 “그러나 이번은 경우가 다르다. 보통의 김 의원이 아니다. 대통령의 최측근이고 유력한 경남지사 후보다”라며 “김 의원과 청와대의 판단을 옳았고 민주당의 대처엔 문제가 있었다. 정면돌파가 정답이다. 저는 이 순간도 김경수 의원을 믿고 사랑한다"며 정면돌파를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박지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