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대철·권진원 등 음악인 2300여명 "박근혜 물러나라" 시국선언

서울의소리 l 기사입력 2016/11/08 [23:12]

본문듣기

가 -가 +

음악인들이 비선 실세 사이비 무당 최순실에 놀아나 국사를 망친 박근혜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중음악, 국악, 클래식을 아우른 음악인 2천300여 명은 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 근혜 퇴진과 '최순실 게이트' 관련자들의 처벌을 촉구하는 '민주공화국 부활을 위한 음악인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지난 2009년 이명박 정권을 규탄하는 시국선언에는 700명이 참여했으나 이번에는 평론가, 작사·작곡가, 공연기획자, 제작자까지 참여해 음악인들의 시국선언으로는 최대 규모다.

이날 선언에는 시나위의 신대철, 싱어송라이터 권진원과 말로를 비롯해 MC메타, 윤덕원, 차승우 등의 대중음악인들과 국악인 최용석, 성악가 이재욱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대중음악평론가 서정민갑, 뮤지션 손병휘와 정민아 등이 발기인이 돼 지난 2일부터 페이스북에서 음악인들의 서명을 받았으며 하루 만에 1천400명이 참여했다.

 

▲     © 포커스뉴스


음악인들은 시국선언문에서 "박근혜는 법의 심판을 받아 민주공화국 부활에 기여하라"며 퇴진을 촉구했다.

이어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의 실상을 철저히 밝히고 관련자 및 부패 정치기업동맹을 모두 엄중 처벌해 민주공화국 헌법 정신을 회복하라"며 박근혜 정권에서 자행된 각종 문화행정 비리와 예술 표현 자유 억압 사건의 책임자를 엄단하라고 요구했다.

음악인들은 '내가 이러려고 음악했나 자괴감이 든다', '블랙리스트보다는 신청곡 리스트를' 등의 피켓을 들고 발언을 이어갔다.

작곡가 원일은 "국민의 소리를 못 듣는 자는 내려와야 한다"며 "또 예술가를 검열하고 분류하는 나라에 사는 국민은 불행하다. 변화시키려면 행동해야 한다"고 말한 뒤 경종을 들고나와 세 번 울렸다.

음악인들의 시국선언답게 노래와 공연이 어우러져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