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니면 말고' 합참, 부서진 문짝도 ‘무인기로 보이나!'

합동참모본부, 문화일보, 연합뉴스, 등이 벌린 한편의 불랙 코메디

서울의소리 l 기사입력 2014/05/15 [13:45]

본문듣기

가 -가 +

▲   서울의 소리  '아니면  말고'  방송  로고
조중동보다 한발 앞서간다는 문화일보의 한 기레기가 청계산에 또 무인기가 발견됐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무인기가 아니라 화장실 문짝이라는 한편의 코메디였다.

문화일보 기레기의 오보도 문제지만 합동참모본부의 확인되지않은 기레기급 발표가 더 큰 문제다.


미디오 오늘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는 14일 오전 10시 30분 긴급브리핑까지 열어 북한 무인기로 추정되는 비행체를 발견해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2시간 30분 만인 오후 1시경 합동참모본부는 확인 결과 무인기가 아니라 문짝이었다고 발표했다. 확인을 거친 뒤 발표해도 충분한데 확인도 안 된 사항을 굳이 긴급브리핑까지 해가며 ‘무인기로 추정되는 비행체’라고 발표할 이유가 무엇이냐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세월호 참사에서 겪었듯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이어오면서 '아니면 말고'의 무책임한 실적위주의 섣부른 발표가 관리들에서 군대까지 깊숙히 파고들어 치유불능 상태까지 도달한 것이라는 진단도 나온다.

▲ 14일자 문화일보 1면

문화일보는 14일 1면 기사로 “서울 근교 청계산에서 무인기로 추정되는 추락 비행체가 발견돼 군 당국의 수색팀과 합동 심문조가 출동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문화일보의 기레기에 따르면 군 당국은 14일 오전 청계산 과천서울대공원 만경대 방향에서 무인기가 떨어져 있는 것을 13일 오후 등산객이 발견해 14일 오전 8시쯤 인근 경찰서에 신고했다.는 것이였다. 

문화일보는 기레기급의 합참 관계자의 말을 빌렸다며 “등산객이 신고한 사진 등을 종합해볼 때 최근 추락한 북한 무인기와 하늘색 등 색깔은 유사하나 모양 등 형태에서는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해당 무인기를 확보한 뒤 조사해 봐야 북한 무인기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 무인기로 추정되는 물체’는 곧 부서진 문짝인 것으로 드러났다. 합동참모본부가 신고를 받고 이를 확인했으나 확인 결과 FRP(플라스틱계 복합재료) 소재의 가벼운 문짝으로 바람에 날리다 암반 사이에 자리 잡은 것을 추정된다고 밝힌 것이다.

해당 기사는 온라인에서 삭제됐다. 문화일보 홈페이지에 기사 제목은 나오지만 ‘찾을 수 없거나 삭제된 기사입니다’라는 내용이 전부다.

허민 문화일보 정치부장은 “12시 20분에 무인기가 아니라고 보고가 들어왔다. 연합뉴스는 2시 넘어서 오보라고 밝혔고 우리는 12시 30분에 오보를 인지하고 인터넷 기사를 삭제했다”며 “신문 지면은 12시 전에 다 나오다보니 반영이 안 된 것”이라고 말했다. 허 부장은 또한 “결과적으로 오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