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갤럽]국힘 지지율 6%P 뚝···유권자 10명 중 6명 "야권 승리할 것"
조국혁신당 지지자의 90%, 지역구에서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
서울의소리 2024.03.31 [17:53] 본문듣기

4·10 총선이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민의힘 지지율이 한 달 만에 6%포인트 급락하며 더불어민주당에 역전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비례 정당 돌풍을 일으킨 조국혁신당의 선전에 힘입어 유권자 10명 중 6명은 총선에서 범야권이 다수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경제신문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3월 28~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율을 조사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한 달 전보다 6%포인트 내린 35%로 집계됐다. 올 들어 세 차례 진행된 정기 여론조사 중 가장 낮은 수치다. 반면 2월에 지지율 급락으로 국민의힘에 추월을 허용했던 민주당은 3월 37%로 소폭 상승하며 오차범위 내 선두를 되찾았다.

 

민주당은 총선 지역구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도 국민의힘을 크게 앞질렀다. ‘내일이 총선일이라면 지역구 의원으로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민주당을 택한 응답자는 한 달 전 40%에서 48%로 뛰어오른 반면 국민의힘은 41%에서 35%로 급락했다.

 

비례대표 투표 희망 정당 조사의 경우 응답자의 31%가 국민의힘의 비례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를 택했다. 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과 조국혁신당은 각각 24%로 동률을 이뤘다. 범야권 비례정당 지지율을 합하면 48%로 국민의미래를 크게 앞섰다.

 

결국 유권자의 절반이 지역구와 비례대표 모두 야권 후보와 정당을 뽑겠다고 답한 것인데, 특히 조국혁신당 지지자의 90%는 지역구에서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해 ‘지민비조(지역구는 민주당, 비례는 조국혁신당)’ 효과가 뚜렷했다.

 

이번 총선 결과 전망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58%는 민주당을 포함한 범야권이 가장 많은 의석을 가져갈 것으로 내다봤다. 여당인 국민의힘이 다수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 답변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28%에 그쳤다.

 

서울경제·한국갤럽의 7차 정기 여론조사의 오차 범위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한 휴대폰 가상(안심) 번호 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3.2%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여론조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