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경제가 무너졌는데, 한동훈 “우리가 이긴다” 오만
유영안 논설위원 2024.03.05 [16:40] 본문듣기

 

▲ 출처=연합뉴스  © 서울의소리

한동훈이 출마자들과 당직자들에겐 오만하지 말라고 당부해 놓고 자신은 인천 계양을에 가서 원희룡을 응원하며 기자들에게 우리가 이길 것 같지 않아요?“ 하고 말해 비웃음을 사고 있다하긴 한동훈의 앞뒤 안 맞은 말이 어디 한두 가지인가.

 

한동훈은 TV조선에서 시사탱크를 진행한 바 있는 장성민이 우리가 151석 민주당이 110석 얻을 것 같다하고 말하자즉각 오만한 태도를 보이지 말라고 경고했다다른 사람들에겐 오만하게 굴지 말라고 해놓고 정작 자신은 우리가 이길 것 같지 않아요하고 말했으니 모순도 이런 모순이 없다.

 

한동훈이 이처럼 오만을 부린 이유는국힘당 공천이 민주당보다 순조롭게 끝난 것에 대한 자부심에서 연유한 것 같다그러나 최근 보수 신문들도 국힘당의 무소음 공천을 걱정하고 나섰다국힘당은 현역 컷오프가 거의 없고 3선 이상 교체도 거의 없었으며무엇보다 친윤라인이 대거 공천되었다오죽했으면 조중동도 이를 질타했겠는가무난한 공천은 무난하게 진다.

 

문제는 파탄 난 경제

 

선거 때마다 이런저런 공천 잡음이 안 났을 때가 있었는가마는선거를 좌우할 변수는 역시 경제다국민들은 지난 시간 동안 정부가 한 일에 대해 평가를 한 후 투표하게 되어 있다보수진보로 갈라진 양진영은 자신이 지지하는 당 후보를 찍지만, 30%에 가까운 스윙보터 층은 다르다.

 

스윙보터층 즉 무당층은 투표를 하는 기준으로 가장 먼저 경제를 둔다이것은 역대 모든 선거에서 적용된 불문율이다다른 것이 아무리 좋아도 경제가 나빠지면 집권여당은 선거에서 패배할 수밖에 없다선거는 양진영이 아니라 무당층이나 중도층의 향배에 따라 승패가 좌우되기 때문이다.

 

윤석열 정권 들어 와르르 무너진 경제 지표

 

윤석열 정권 들어 모든 경제 지표가 무너졌다문재인 정부 때 일인당 개인소득이 35,000불까지 올라갔는데 윤석열 정권 들어 오히려 32,000불까지 떨어졌다월급은 안 오르고 물가만 올라 실질소득이 줄어 국민 대다수가 지갑을 닫았다그 바람에 내수도 침체되어 지난해 세수 손실이 54조나 났다.

 

수출도 감소해 무역수지 적자가 작년 한 해만 578만 달러가 났다. 578만 달러면 한화로 75조가 넘은 어마어마한 돈이다그 돈이면 청년 일자리와 노인 일자리를 해결하고도 남는다윤석열 정권은 이것에 대해 국외 정세를 들었지만 미국과 일본은 오히려 수출이 늘었다.

 

수출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역시 대중국 수출 감소다윤석열 정권은 출범하자마자 중국 시대는 갔다며 중국을 무시하더니 대중국 수출이 20%나 감소하고반도체 수출은 40% 가량 감소했다그 바람에 삼성전자마저 흔들려 몇몇 부서를 구조조정한 바 있다메모리 반도체 시대가 가고비메모리 시대가 도래했지만 삼성전자는 그 분야 1위를 대만에 빼앗겼다현대자동차는 러시아에서 이미 철수하였다외교가 오히려 경제를 망친 것이다.

 

빈사 상태의 내수건설사 부도 직전

 

돈이 말라 내수도 '부진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다소매 판매를 비롯한 민간 소비뿐만 아니라투자·건설까지 내수 시장을 반영하는 지표들에 일제히 '비상등'이 켜졌다지난해 소매 판매는 20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설비투자도 4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작년 지난해 건설 수주액(경상)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6.4% 감소했다건설 수주액이 전년보다 줄어든 것은 2018(-0.6%)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감소폭으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사태 당시인 지난 1998(-42.1%) 이후 25년 만의 최대폭이다.

 

SBS 모기업인 태영건설이 워크아웃(기업구조개선작업)을 신청하는 등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유동성 위기까지 불거진 상황이다. 10여 개의 대형 건설사가 현재 부도 대기 중이다. 1100조가 넘은 가계대출은 부실이 많아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다특히 제2금융권은 연체율이 높아 위기다.

 

다른 주요국들과 비교해도 우리나라의 내수 부진은 두드러진다작년 3분기 민간소비 증가율은 '주요 7개국'(G7) 뿐만 아니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다월급은 안 오르고 물가만 천정부지로 오르니 국민들이 그나마 있는 지갑도 닫은 것이다사과 한 알에 1만원이 가도 윤석열 정권은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않았다.

 

2024년도 소비 전망 어두워

 

작년 재화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불변)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4% 감소했다같은 기간 기준으로 2013(-3.1%) 이후 20년 만에 '마이너스'. 19년 만에 2년 연속으로 3~5%를 웃도는 고물가에고금리까지 겹치면서 가계의 소비 여력이 줄면서 상품 소비가 위축되었다.

 

음식점 포함 소매판매액지수(불변지수)는 작년 4월부터 8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0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장기간 줄어든 것이다작년 설비투자도 1년 전보다 5.4% 감소했다. 2019년 111(-7.2%) 이후 4년 만의 감소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국내 민간소비 침체는 심한 편이다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집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한국의 민간소비는 1년 전보다 0.2% 증가하는 데 그쳤다선진국 모임인 G7(미국·영국·독일·프랑스·일본·이탈리아·캐나다)의 같은 분기 민간소비 증가율은 1.2%한국의 6배에 달한다.

 

경제 살릴 생각은 없고 야당만 저주하는 한동훈

 

이처럼 경제가 엉망인데도 한동훈은 경제를 어떻게 살릴지에 대한 생각은 말하지 않고주구장창 민주당만 씹어대자 민주당이 한동훈에 대해 "야당에 대한 저주가 하는 일의 전부냐여당 비대위원장 역할이 그렇게 한가하냐내용도 스토킹 수준의 깎아내리기와 막말로 한심하다"고 성토했다.

 

다시 강조하지만 다 좋아도 경제가 안 좋으면 여당은 무조건 패배한다한동훈만 그걸 모르고 나댄다정치 초년병의 한계다총선에서 참패하면 그는 토사구팽될 것이다아니 어쩌면 법정에 서게 될지도 모른다정치도 어느 정도 그릇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깐족대다간 한 방에 간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