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재명 "尹정권 심판에 조국혁신당 함께 있다"..조국 "민주, 연대할 동지"
이재명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려는 모든 정치세력이 힘을 합쳐야"
조국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대한민국 질곡을 함께 헤쳐나갈 동지"
서울의소리 2024.03.05 [15:04] 본문듣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취임인사차 예방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혁신당을 창당한 조국 대표가 상견례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해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대한민국 질곡을 함께 헤쳐나갈 동지"라며 연대를 제안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려는 모든 정치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화답했다.

 

조 대표는 5일 오전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을 찾아 이 대표를 예방했다.

 

조 대표는 "민주당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범민주진보진영 본진"이라며 "(조국혁신당은) 4월 총선에서 범민주진보진영의 승리를 위해 협력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과제는 동일하다.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종식하고, 심판하고,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것"이라며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자 하는 모든 정치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 그중에 조국혁신당이 함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진 비공개 면담에서도 "같이 승리해야죠"라고 말했다고 조국혁신당의 1호 영입 인재인 신장식 변호사는 전했다.

 

이에 대해 조 대표는 "조국혁신당은 민주당이 의지가 있어도 조심해야 하는 캠페인을 담대하게 전개하겠다"며 "'검찰독재 조기 종식' '김건희 씨를 법정으로' 등 캠페인을 해서 범민주진보 유권자들을 투표장에 나오게 하겠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에 실망한 중도파와 합리적 보수파까지 끌어와 지역구에서 1대1 구도를 형성해 승리하기 바란다"며 "이렇게 협력해야 총선에서 '윤석열의 강' '검찰 독재의 강'을 건널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조 대표와 상견례에 앞서 민주당을 포함한 진보 성향 야권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의 윤영덕·백승아 공동대표도 만났다.

 

이 대표는 광주 동남갑 지역구 후보 경선에서 패한 뒤 공동대표를 맡게 된 윤 공동대표에게 "당과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당적을 옮기는 어려움까지 감수해 공동대표를 맡아주신 것을 참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민주 세력과 역사가 윤 공동대표의 헌신과 결단을 기억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이에 윤 공동대표는 "더불어민주연합이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통해 윤석열 정권 심판에 앞장서려면 민주당의 전폭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아낌없이 연대와 협력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답했다.

 

조국혁신당은 지난 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초대 당대표에 선출했다. 조국 대표는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원들의 만장일치 찬성으로 당대표에 추대됐다.

 

조국혁신당은 이날까지 당원 5만7000여명을 모집했다고 밝혔다. 창당대회 행사장에는 220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尹정권 심판에 조국혁신당 함께 있다..조국 민주,연대할 동지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