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3·1절 기념식 '건곤감리' 배열과 '자위대' 문구 일파만파
행안부 SNS 계정 3·1운동 설명도 뒤죽박죽.."제 정신인가"
“윤석열 정부가 하는 일 보면 정말 어질어질"
정현숙 2024.03.02 [10:00] 본문듣기

                                                    MBC 화면 갈무리

우연의 실수일까? 의도적인 걸까? 

3·1절 기념식 행사의 무대 배경에서 태극기의 '건곤감리' 4 궤를 굳이 일렬로 해체해 세로로 배열시키면서 '자위대' 문구가 선명하다. 건곤감리 시선을 따라가 ‘자유를 향한 위대한 여정, 대한민국 만세’라고 적힌 문구를  읽으면 일본의 군대 ‘자위대'가 된다.

 

제105주년 3·1절을 맞아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 기념식 행사에서 ‘자유를 향한 위대한 여정, 대한민국 만세’라는 문구에서 파생된 수많은 논란이 SNS로 퍼지고 있다. 영상을 보면 윤 대통령의 위치도 그렇고 오해를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대통령 행사는 매우 엄격한 검수 과정을 거친다. 대통령의 발언과 옷차림, 색깔, 장신구 등 이후 일정까지 철저한 계획하에 진행되는데도 이날 기념식 무대배경은 친일색채가 확연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황희두 노무현재단 이사는 SNS로 "모든 대통령의 행사는 동선부터 배경, 발언까지 디테일하게 고려한다. 게다가 최근 오염수 방류, 독도를 둘러싼 각종 논란, 미-일 반도체 합병 관련 아사히 보도 논란도 자연스럽게 떠올릴 수밖에 없다"라며 "특히 '한반도 유사시 일본 자위대 개입' 타령했던 김태효 씨(국가안보실 제1차장)가 수많은 논란에도 어떻게 살아남아 안보실에 있는지 많은 국민들이 지켜봤다. 그저 억까라며 넘기기엔 윤석열 정부가 그동안 쌓아온 업보가 너무나 많다"라고 지적했다.

 

노종면 전 YTN 기자도 "뒷배경이 참 해괴하다"라며 "자위대로 삼행시를 지어본 걸까요? 고의가 아니어도 역사에 무감하고 실무에 무능하니 정부의 존재 이유를 보여주지 못한다. 심판하는 게 답"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은 MBC 일기예보에서 미세먼지 농도를 표시하는 1이라는 숫자가 파란색으로 크게 그려진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을 노골적으로 지지하는 선거운동이라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제소하는 코미디 같은 일도 벌였다. 한 위원장의 이런 인식에 대입하면 '자위대' 문구 뒷배경이야말로 일본의 한반도 진출을 노골적으로 지지하는 매국행위로 고발당해야 마땅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성장경 앵커는 “전혀 관련없는 날씨 정보에 정치라는 프레임을 씌워 사실을 곡해한 이번 사례는 매우 뜻밖이고 그래서 당황스럽다”라며 “MBC 뉴스의 신뢰성에 타격을 입히려는 이런 시도에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일제에 항거한  3·1절 기념식에서 “한일 양국이 교류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쌓아가고 역사가 남긴 어려운 과제들을 함께 풀어나간다면, 한일관계의 더 밝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침략국의 반성을 촉구하기는커녕 지난해에 이어 일본과의 협력관계만 유독 강조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는 기미독립운동 정신에 대한 모독으로 점철되었다"라며 "일본과의 협력이 기미독립운동의 목적이고 정신인가? 윤석열 대통령은 대체 학교에서 역사를 어떻게 배운 것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안귀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독도 야욕을 감추지 않는 일본에 다시 한번 구애를 보냈다”라며 “뒤통수 때릴 생각뿐인 일본 정부에 보내는 윤석열 대통령의 끝없는 구애는 낯부끄럽기까지 하다”라고 직격했다. 

 

또 행정안전부는  SNS 공식 계정에 “3·1운동이란 1919년 3월 1일, 만주 하얼빈에서 시작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독립선언과 동시에 만주, 한국, 일본 등에서 일어난 대규모 항일 독립운동”이라면서 사실관계가 맞지 않은 설명을 했다가 엉터리라는 지적이 나오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3·1운동은 민족 대표 33인이 1919년 3월 1일 서울 종로에 모여 '기미독립선언서'를 발표하면서 촉발됐다. 또한 임시정부는 1919년 3·1운동이 기폭제가 돼서 그해 4월 중국 상하이에서 수립됐다.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3·1운동이 만주 하얼빈에서 시작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독립선언과 동시에 만주, 한국, 일본 등에서 일어난 대규모 항일 독립운동?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3·1절 기념식 배경 글귀, 머리글자를 세로로 읽으면 ‘자위대’”라고 쓰고 “윤석열 정부가 하는 일 보면 정말 어질어질하다”라고 꼬집었다.

 

                                                         JTBC 유튜브 갈무리

 

지난달 일본 외무상은 조태열 외교부 장관 면전에서 독도를 일본땅이라고 주장했지만, 공식적인 항의도 없이 유야무야 넘어갔다. 또 외교부는 웹사이트에 독도를 '재외공관'으로 표시해 한국 영토가 아닌 것처럼 표기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런 일련의 사태와 더불어 이날  3·1절 기념식에 대한 네티즌들의 일침에도 서릿발 같은 분노가 서려 있다.

 

"윤석열 정권은 진정 제 정신인가!

욱일기를 단 일본군함을 부산항으로 불러들이더니 3.1절 기념행사장 배경으로 자위대 3행시를…

'자위대 만세'로 읽히는 내가 이상한 건가?"

 

"홍범도 장군의 동상을 육사에서 철거하고, 대통령은 대한독립운동 기념식장에서 ‘자위대’로 읽히는 문구를 보이게 하고, 행안부는 헌법 전문에 '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으로 명시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1919년 4월 11일 시작한 상해 임시정부를 왜곡하고 있다. '이게 나라인가?'"

 

"어처구니없는 3•1절이네요. 자위대 삼행시에 대한독립 만세도 아니고 대한민국 만세라니요. 행안부는 3•1운동이 만주에서 시작됐다느니…이런 역사관을 가지고 무슨…..대체 얼마나 시간을 되돌리려는 걸까…"

우연일까? 3·1절 기념식 건곤감리 배열과 자위대 문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okwn12 24/03/04 [20:02]
앞뒤 좌우 상하
몇 바퀴 고개 돌려가며 꼼꼼히 봐도 
윤석열 이자는 절대 대한민국 대통령 감이 아니었다
2년여가 지나가는데 여전히 대통령 행아사를 하고 있으니
보통 인간들이 바보인지 
윤석열이 복(?) 많은 건지
아니면 사람들이 많이 속은 건지
국민들이 바보는 아니고
윤석열이 복이 많은 건 더더욱 아니고
문제는 사람들이 철저히 속은 건가=~~~

천하제일 사기꾼이라도 금도는 있을 건데
투표 한 장 선택 잘못되더라도 
금방 쉽게 되돌릴 줄 알았는데
나라 살리는 민족 개념은 몰라
선무당 사람 잡는 칼춤
오랫동안 쌓아온 민주주의는 
모두 달아나고 독재로 회귀
간사한 옆 나라에 
그동안의 잘못 반성은 나발이고 
하나둘 요구대로 주다 못해 이젠 달라고도 안 했는데
본인 똥꼬까지 대줄 태세 

예를 들어보자
리북 김가 집단의 요구에로 마음대로 준다고 가정해보자
북한군이 내려와도 국군은 싸우지 않고 열중 숴~
남는 게 뭘까?
끝내는 간단하게 말해서 사유재산 없는 나라 만들 것 아닌가?
옳은 것 아니다

간사한 릴본에게 달라는 거 다 줘보자
릴본도 사유재산은 인정하는 나라이니 그건 걱정 안 해도 된다지만 
그것 빼고 대한민국인들 간은 덩어리째 빼먹는 행동 하지 않을까>~.~.
눈뜬장님 만들자고 달려들 거 아닌가~.`>?
니간은 내간이고 내간은 내간이다
니 재산은 내 거고 내 재산은 원래 내거이다
이래도 좋다는 건가

윤석은 해온 행동
하는 행동
앞으로 할 행동을 보아선 절대로  
정상 인간 아니다
망나니

이쯤 해서 이 인간의 망나니짓을 정말 끝내도록 해야 할 것이다
본인 스스로 그만두진 않을 거고
그만두게 만들어야 할 것이다
선거로 되었으니 선거로 끝장을 내야 할 것이다
5년 보장?
돌아올 선거 ?
아니다 절대로
5년까지는 갈 수 없는 일
앞으로 한 달 후면 쉽게 보낼 수도 있는 것 
...

오매불망
2024 4 10
..

                     독셜가..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