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친일인사多 소속된 낙성대경제연구소 박이택 소장, 독립기념관 이사 임명 논란
윤재식 기자 2024.02.20 [16:29] 본문듣기

[정치=윤재식 기자] 친일본적 주장을 펼치는 학자들이 소속된 것으로 알려진 낙성대경제연구소 소장 박이택 씨가 독립기념관 신임 이사로 임명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본문이미지

▲ ‘식민지 근대화론’을 강변하며 일본 극우들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낙성대연구소 소속 이영훈 전 서울대 명예교수(좌)     ©정규재TV

 

 

독립기념관은 지난 1일 임원추천위원회를 열어 박 씨 등 5명을 신임 이사로 임명했다.

 

박 씨가 소장으로 있는 낙성대경제연구소는 지난 2019년 일제 식민지 근대화론 등을 옹호하는 주장이 담긴 반일 종족주의핵심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등이 소속된 단체이다.

 

이영훈, 이우연 등 다수의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원들은 그동안 일제 감정기 당시 일본군 성노예와 조선인 강제동원 문제뿐 아니라 독도 문제 역시 친일적 관점의 주장을 지속해 사회적 지탄을 받아오고 있다.

 

그럼에도 독립기념관의 상위기관인 국가보훈부는 박 씨가 이런 연구나 주장을 한 사실이 없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광복회는 다른 기관도 아니고 독립운동의 국가 표징인 독립기념관 이사에 위안부 강제성을 부인하고 일본의 입장에 서서 식민지 근대화론을 설파하는 연구소 소장을 임명한 것은 어처구니 없는 일로 즉시 철회돼야 한다어리석은 인사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대변인 논평을 통해 독립기념관 신임 이사에 낙성대경제연구소의 박이택 소장이 임명된 것은 어불성설이다면서 낙성대연구소 출신 저자들은 책을 통해 독도를 한국 영토라 볼 학술적 근거가 충분치 않다는 주장까지 하고 대한민국 헌법과 역사, 국가 정체성을 근본적으로 부정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인사기준이 무엇이기에 왜 이렇게 문제 많은 사람만 골라서 임명하는지 답하라당장 보훈부 장관에게 독립기념관 이사를 교체하도록 지시하라고 촉구했다.

이영훈,친일파,토착왜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