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대통령실, '해병대원 사망 사건' 수사 개입 정황..누가 최종 배후?
'MBC, 대통령실 행정관이 <국방부 사건 회수 과정>에서 경찰과 국방부 사이 연결 진술 확보'
윤재식 기자 2024.01.31 [12:13] 본문듣기

[사회=윤재식 기자] 대통령실이 해병대원 사망 사건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 MBC 관련 보도 영상  © MBC 방송 캡쳐

 

MBC30일 경찰에 이첩된 해병대원 사망 사건수사기록이 국방부로 되돌아가는 과정에서 대통령실 행정관이 경찰과 국방부 사이를 연결했다는 진술이 나왔다는 내용을 단독 보도했다.

 

매체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해당 사건 외압 의혹 고발장 접수 후 경찰을 상대로 해병대 수사단이 넘긴 사건을 국방부에 돌려준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광범위한 조사를 벌이던 중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 소속 박 모 경정이 전화해 국방부와 해병대 수사단 사이 갈등을 설명했다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이 모 과장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또 매체는 “(이 모 과장은) 국방부 유재은 법무관리관이 채 상병 사건 기록 회수에 대해, 관할 경북경찰청에 전화할 것이라고 알려줘, 자신이 이 내용을 경북청 노 모 수사부장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면서 대통령실에 행정관으로 파견된 경찰관이, 사건 회수 과정에서 경찰과 국방부를 연결한 사실이 진술로서 처음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북청 노 모 수사부장은 국수본 이 모 과장과 유재은 법무관리관이 전화를 걸어 사건 회수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MBC 방송 캡쳐


이와 관련해 MBC는 경북경찰청 노 수사부장으로부터 국수본 이 과장과 유재은 법무관리관이 전화를 걸어와 사건 회수에 대해 협의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공수처는 협의내용이 바로 경북경찰청에게 보고됐고, 경북청 실무 라인을 통해 하달된 사실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매체는 국방부 검찰단이 수사관을 경북경찰청에 보내 수사기록을 통째로 회수하기 앞서, 대통령실 행정관이 개입한 사전조율이 있었던 셈이라고 평가했으며 이번 밝혀진 정황에 관련해 연루자로 지목된 공직기강비서관실 소속 박 경정과 국방부 유재은 법무관리관은 아무런 답변하지 않고 있다고 취재 결과를 보고했다.

 

이번 대통령실 수사 개입 정황은 앞서 지난 16일 군인권센터가 해병대원 사망 사건수사에 경찰과 해병대 수사단이 개입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녹취록을 공개한지 2주 만에 밝혀진 것으로 경찰과 해병대 수사단의 수사개입 배후에는 대통령실이 있었다는 의구심을 점점 선명하게 하고 있다.  

해병대,윤석열,대통령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