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김건희 명품 수수' 보도 없는 韓 언론 현실 알리는 외신기자회견 열려..
'美뉴욕타임스, 英이코노미스트, 日닛케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주요 외신 참여',
'백은종 "尹 언론 규제와 탄압은 군사 독재 시절 준하는 상황..대표 사례가 바로 '김건희 명품수수' "'
'기자회견 마지막에는 서울의소리 추후 보도 될 <김건희-천공> 관련 예고 영상 공개',
'이명수-장인수, 김건희 관련 또 다른 폭로도 예고'
윤재식 기자 2024.01.17 [21:01] 본문듣기

[서울의소리=윤재식 기자] 윤석열 정부의 직간접적 언론 탄압에 의한 언론사의 자기검열로 김건희 명품 수수사건이 주요 언론사에서 제대로 보도조차 되지 못하는 최악의 국내 언론환경을 외신들 앞에서 고발하는 외신기자클럽 외신기자회견이 17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 서울의소리와 언론소비자주권행동이 공동으로 주최한 외신기자클럽 외신기자회견이 1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 윤재식 기자


이날 외신기자회견은 미국의 '뉴욕타임스', 영국의 '이코노미스트', 일본의 '닛케이',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소속 기자들과 '가디언' 등 영미 언론에 한국 관련 글을 기고하는 라파엘 라시드 (Raphael Rashid) 프리랜서 기자 등 여러 외신 기자들이 참여했다.

 

기자회견은 이번 행사를 주최한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이번 기자회견의 취지가 담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백 대표는 기자회견문에서 윤석열 정권의 언론에 대한 규제와 탄압이 점점 심해지면서 언론환경이 군사 독재 시절에 준하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언론환경 속 현 정권에 우호적인 검찰과 한국언론진흥재단 그리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언론보도의 허위유무와 상관없이 대통령 일가의 비판적 보도를 제재하고 경고하면서 다른 언론사들의 후속보도를 차단하고 있다며 그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김건희 명품 수수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 주요 외신 기자들도 이번 외신기자회견에 참여했다  © 윤재식 기자


아울러 진실을 파헤쳐 국민들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고 권력을 견제해야 할 언론의 순기능이 급격히 마비되고 있는 것이 현재 대한민국 언론 탄압의 현주소이다고 소리를 높였다.

 

백 대표 기자회견문 낭독 후 연사로 나선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공동대표 우희종 서울대 교수와 김건희 명품 수수사건 당사자인 최재영 목사 그리고 이 사건을 취재한 장인수 전 MBC 기자는 현 정권의 언론탄압과 김건희의 명품수수와 국정농단 및 언론사들의 자기검열에 의한 보도 불발 등을 비판했다.

 

이후 이들은 참석한 외신기자 및 국내언론 기자들과 한 시간 가량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 이날 기자회견 마지막에는 조만간 공개될 최재영 목사와 천공과의 만남 관련한 영상과 사진이 짧게 공개됐다.© 윤재식 기자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최재영 목사가 윤석열-김건희 대통령 부부와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는 의혹이 있는 무속인 천공과 4차례 직접 만나는 과정에서 입수한 영상도 짧게 공개됐다.

  

최 목사는 조만간 서울의소리를 통해 김건희와 천공의 관계에 대한 또 한 번 놀라운 사실을 밝히겠다고 예고했으며 자신 뿐 아니라 김건희 명품 수수사건을 직접 취재한 이명수 기자와 장인수 기자 역시 총선 전 김건희 씨 관련해 또 다른 폭로를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외신,기자,클럽,김건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박혜연 24/01/18 [09:51]
이래서 북한언론들이 부럽다~!!!!! 거기는 어떤 사건사고보도도 일절 금지하니까~!!!!!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