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法, MB시절 '댓글 공작' 수행한 前경찰고위층들 모두 집행유예 확정
'法, 조현오 前경찰청장 지시로 댓글 공작한 경찰 고위간부들 모두 집행유예 확정'.
'주범 조현오, 지난해 6월 징역1년6개월 확정 후 한 달여만에 가석방으로 풀려남'
윤재식 기자 2024.01.12 [13:05] 본문듣기

[사회=윤재식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조현오 경찰청장의 지시로 댓글 여론공작에 동원된 전 경찰 고위간부들이 모두 집행유예를 확정 받았다.

 

본문이미지

▲ 이명박의 댓글공작 지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대통령기록관 자료를 확보, 정밀 분석에 들어갔다는 검찰 조사 결과를 보도 연합뉴스TV 방송 中   ©연합뉴스TV

 

대법원 1(주심 서경한 대법관)는 지난달 28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전 경찰청 보안국장 A 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그리고 전 경찰청 대변인 B 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앞서 같은 혐의로 함께 기소됐던 전 경찰청 정보국장 C 씨와 전 정보심의관 D 씨는 항소심에서 각각 징역 8개월에 집해유예 2,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후 상고를 취하해 이미 판결이 확정됐었다.

 

A 씨와 B 씨는 지난 20101월부터 울청 정보 부서에 100여명 규모의 댓글 전담팀 (SPOL)을 만들어 매일 댓글 여론 공작을 시키며 그 결과를 보고받은 혐의를 받았었다.

 

당시 이들은 댓글 전담팀을 이용해 천안함 사건, 연평도 포격, 구제역, 김정일 사망, 유성기업 노동조합 파업, 반값등록금, 한미 FTA 국회 비준,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제주 강정마을 사태 등 정치, 경제, 사회 등 각종 사안에 걸쳐 이명박 정부 측에 유리한 댓글을 올리며 공작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본문이미지

▲ 조현오 경찰청장 퇴진과 구속수사 촉구 시민대회    ©서울의소리

 

1심과 항소심에서는 이들이 상급자인 당시 경찰청장의 지시를 거부하기 어려웠던 점 등을 양형에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대법원 역시 원심 판결에 법리적 오류가 없다고 판단해 형을 확정했다.

 

한편 이들에게 지시를 내린 조 전 청장은 지난해 6월 징역 16개월이 확정 된 후 1달여 만에 가석방으로 풀려났다

이명박,댓글,공작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