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김건희 감방가기 전 죽지 않는다”..백은종, ‘김건희 구속 수사 촉구 집회’ 4주차 포문 열어
'백은종 "걱정해주시고 염려해주신 분들께 감사"',
'4주차 집회부터는 강전호 서울의소리 총괄이사가 주도',
'서울의소리, 26일~27일 저녁 7시 유튜브 채널 통해 '김건희 명품 수수' 미공개 영상 공개'
윤재식 기자 2023.12.26 [17:10] 본문듣기

[서울의소리=윤재식 기자] 김건희 구속 수사 촉구 및 24시간 집회4주차 일정이 26일 윤석열-김건희 대통령 관저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인 한강진역 2번 출구 앞에서 어김없이 시작됐다.

 

▲ 지난 주 과로로 쓰러져 응급실에 실려갔던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가 26일 4주차 '김건희 구속 수사 촉구 및 24시간 집회'에도 회복 중인 몸을 이끌고 나섰다 © 서울의소리


추운 겨울 날씨에도 해당 집회를 주관하며 이끌어 오다 지난 주 과로로 쓰러졌던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지난 22일 저녁 병원 퇴원 후 몸을 다 회복하지 못한 상태에서도 이번 4주차를 시작하는 제16회 집회의 포문을 열었다.

 

백 대표는 먼저 지난 주 쓰러져 며칠 쉬고 왔다. 제가 쓰러졌다는 소식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시고 염려해주셔서 그 기운에 제가 다시 이렇게 나올 수 있었다고 걱정과 염려를 보내주신 많은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저는 김건희를 감방보내기 전에 저는 절대 죽지 않겠다고 약속드린다고 힘주어 말했다.

 

▲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가 이날 집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 서울의소리

 

아울러 그는 김건희 특검법 표결을 이틀 앞두고 김건희 명품 수수건을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쓴 소리를 했다.

 

백 대표는 답답하다. 민주당은 김건희 명품 뇌물건에 대해서 립서비스만 하지말고 행동을 해 달라만약 민주당이 행동을 하지 못한다면 서울의소리나 촛불시민들이 앞장서서 이 한남동에 100~200만이 집회를 할 수도 있다 어쨌든 김건희의 명품 뇌물은 감옥을 가야하고 국정농단도 감옥을 가야한다고 일갈했다.

 

이번 4주차 집회는 몸을 회복 중인 백 대표를 대신해 강전호 서울의소리 총괄이사가 현장을 지키며 앞선 집회들과 마찬가지로 토요일까지 쉬지 않고 이끌어갈 예정이다. 백 대표도 건강을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집회에 참여할 예정이다.

 

본문이미지

▲ 26일과 27일 저녁 7시 서울의소리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건희 명품 수수' 미공개 영상이 공개된다    ©서울의소리

 

한편 본 매체 서울의소리는 오늘 (26)과 내일 (27) 오후 7시 양일간 매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김건희 명품 수수보도에서 미공개했던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백 대표는 이와 관련해 이번 추가 방송은 한동훈이 몰카 공작이다라고 한 것에 대해 몰카 공작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는 내용과 함께 지난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았던 나머지 내용을 공개하는 것이다저희는 윤석열이나 김건희 또는 대통령실에서 반박이나 압수수색이나 하게 되면 바로바로 대응해 방송을 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은종,김건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