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한동훈 “명품 수수는 정치 공작” 결론 배후는 김건희(?)..김-한 관계 '7시간 녹취록' 내용 회자
'김건희 7시간 녹취록 中 김건희 "내가 한동훈한테 전달하라고 그럴게"',
'한동훈-김건희, 332차례 개인 메시지 소통..한동훈 "尹연결 부탁한것"해명 신빙성↓'
'野권, '정치 공작' 한동훈 발언 ' 일제히 비판.."김건희가 명품백 받은 건 팩트"'
윤재식 기자 2023.12.20 [12:18] 본문듣기

[국회=윤재식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건희 명품 수수정치 공작이라고 결론 내리고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번 발언이 명품을 수수한 당사자인 김건희 측으로부터 나온 거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 지난 대선 전 공개됐던 '김건희 7시간 녹취록'에서 김건희 씨는 스스로 한동훈 장관과 은밀히 연락하는 관계임을 드러냈다  © 서울의소리

 

한 장관은 19김건희 명품 수수관련해 기본적으로 그 내용들을 보면 몰카 공작이라는 건 맞지 않나. 몰카 공작의 당사자인 서울의소리가 고발했던데, 우리 시스템에 맞춰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해당 답변에 앞서 민주당이 저한테 꼭 그걸 물어보라고 시키고 다닌다고 그러더라. 그런데 저는 이걸 물어보면 제가 왜 곤란할 것이라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민주당이야말로 이재명 대표 옹호하는데 바쁘니까 저도 그렇게 할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건 다른 사람들 다 그럴 거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 6일 이번 사안과 관련해 그 내용을 알지 못한다. 언론에서도 상세하게 보도가 나오지 않았다라며 답변을 회피한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민주당과 본 매체 서울의소리가 공모해 벌인 정치 공작으로 결론을 내리고 적극적으로 발언한 것이다.

 

▲ '김건희 7시간 녹취록' 中 한동훈 관련 내용  © 서울의소리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정치 공작발언에 대해 한 장관이 김건희 측과 협의 후 내린 결론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들의 주장은 한 장관과 김 씨는 긴밀히 내통하는 사이이며 그 근거로 한 장관과 김 씨 측이 개인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는 사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한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재임 시절인 20191~4월간 김 씨와 332차례나 개인 카톡 메시지를 직접 주고받았다는 사실이 지난해 5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당시 확인되기도 했다.

 

당시 한 장관은 김 씨와의 개인 카톡을 한 이유에 대해 윤 대통령과 전화 연결을 부탁하기 위해 부인인 김 씨에게 메시지를 보냈다는 이해할 수 없는 해명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단순히 윤 대통령과의 연결을 위해 김 씨와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한 장관의 해명과는 다르게 지난 대선 전 공개되며 파장을 일으켰던 김건희 7시간 녹취록에서 한 장관이 김 씨와 은밀히 내통하고 있다는 정황이 김 씨 입을 통해 확실히 밝혀졌다.

 

당시 김 씨는 한 장관에게 제보할 것이 있다며 전화번호를 묻는 이명수 기자에게 그럼 나한테 줘, 아니... 나한테 주는 게 아니라, 내가 번호를 줄 테니까 거기다 해, 내가 한동훈이한테 전달하라고 그럴게라며 그게 몰라야지.. ..동생 말조심해야 돼. 어디 가서.. 절대 조심해야 돼. 어 걔한테 줘, 그럼 걔가 (한동훈) 거기로 전달하게.”라고 말한다.

 

▲ 오준호 기본소득당 공동대표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한동훈 장관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 기본소득당 제공


한편 한 장관의 이번 발언과 관련해 야권에서는 많은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대통령 부인의 물욕 희석 방안이라고 정의했으며 박찬대 의원도 물타기라고 일갈했다.

 

장경태 의원은 역시 한결같이 김건희 여사 방탄에 나섰다. 명품 가방을 받은 것은 명백한 사실인데, 처벌해야 하지 않겠나고 했고 정성호 의원은 그건 본인의 추측인 거고 몰카 공작이든 아니든 대통령 배우자가 그의 관저에서 백을 받았다는 건 그건 팩트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또 권칠승 의원은 몰카 공작이라고 우기면 김건희 여사가 명품 가방을 수수한 사실이 사라지냐?”고 꼬집었으며 기본소득당 오준호 공동대표 역시 몰카 공작으로 규정하고 수사하겠다는 것은 청탁금지법 위반이라는 본질을 가리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한동훈,김건희,이명수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