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언론 통제' 다음에 맞서 인터넷 언론인들 뭉쳤다..'뉴스 검색 시스템 복원 촉구'
'검색 시스템 변경 후 제휴한 언론 1176곳 중 콘텐츠 제휴사 146곳만이 다음에 노출',
'尹 정권의 비판적인 인터넷언론의 노출을 줄인 것이라는 지적'
윤재식 기자 2023.12.15 [12:18] 본문듣기

다음 카카오가 지난 1122'검색제휴 언론사'와 상의 및 안내 없이 뉴스 검색에 콘텐츠 제휴사(CP)만 노출되도록 기본값(설정값)을 변경했다.

 

▲ 다음카카오 뉴스검색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가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 카카오 판교 아지트 본사 앞에서 다음카카오 규탄 및 뉴스검색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다음카카오 뉴스검색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


사용자가 일일이 뉴스 검색 기본값을 변경하지 않는다면 검색제휴 계약을 맺은 언론사의 기사는 볼 수 없게 된 것이다. 현재 카카오와 제휴한 언론사 1176곳 중 콘텐츠 제휴사 146곳만이 다음 뉴스에 노출된다.

 

다음카카오 뉴스검색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 카카오 판교아지트 본사 앞에서 다음카카오는 뉴스 공론장과 인터넷언론을 통제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뉴스검색 기본값을 '전체언론사'로 즉각 복원하라고 촉구했다.

 

본문이미지

▲ 다음카카오 뉴스검색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가 기자회견을 벌이는 모습     ©다음카카오 뉴스검색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

 

공대위는 다음카카오의 뉴스검색 결과값 축소는 정권의 비판적인 인터넷언론의 노출을 줄인 것이라는 지적을 받는다라며 검색서비스 사업자가 다양성을 스스로 떨어뜨리는 배임행위와 다름없고, 다양한 정보에 접근하려는 이용자들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차단하는 횡포라고 비판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이준희 회장은 이번 카카오 뉴스정책 변경에 가장 큰 피해자는 국민이라면서 콘텐츠제휴사인 146개 언론은 소위 조··동 등 거대 언론사, 주류 언론사다. 이들이 쏘아 올리는 뉴스만 검색되게끔 하루아침에 검색 정책이 변경됐다고 말했다.

 

▲ 기자회견에 참가한 언론인들  © 다음카카오 뉴스검색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


이준희 회장은 다음카카오의 뉴스검색, 콘텐츠제휴사 위주의 검색은 변경되어야 한다. 지역 언론, 풀뿌리 언론이 상생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뉴스 검색 시스템의 정상적인 복원을 촉구한다. 정상화될 때까지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익감시민권회의 송운학 대표는 다음카카오가 사실적인 계약관계를 무시하고 검색 기본값을 변경하면서 하루아침에 언론사 기사가 포탈에서 사라졌다충분한 안내, 협의 없이 다음이 기본값을 변경한 것은 엄연한 계약위반이라고 일갈했다.

 

송운학 대표는 인터넷을 통제하는 나라는 결코 강대국이 될 수 없다언론의 자유, 인터넷 검색의 자유를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 윤영대 공동대표는 인터넷언론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눈이라면서 다음카카오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넷 언론인들은 다음 뉴스검색 시스템의 정상적인 복원를 촉구했다  © 다음카카오 뉴스검색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


·의정감시네트워크 중앙회 김선홍 회장은 중소언론을 원천봉쇄하는 악행을 규탄한다다음카카오는 미디어 생태계 싹을 자르는 슈퍼 갑질을 중단하고 이전 상태로 원상복구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다음카카오는 국민의 알권리를 빼앗는 검색 정책을 펼쳐 국민의 뉴스 선택권을 막았다면서 정부 및 여야 정치권에 다음카카오의 인터넷 신문 죽이기에 대한 진상규명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성남일보 모동희 발행인(한국지역인터넷신문협의회 사무총장)다음카카오가 지역언론 등과 뉴스계약을 맺고 어떤 통보도 없이 일방적으로 노출을 막았다. 지역언론 말살정책의 일환이라고 비판하면서 뉴스 검색 정상화를 촉구한다. 변경될 때까지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카카오 뉴스검색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뉴스검색 서비스 정상화를 촉구하며 언론사, 시민단체 등과 연대해 적극 대응하고, 정치권 등과 재발방지를 위한 토론회 등을 열겠다고 예고했다.

다음카카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