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김건희 명품백 '서울의소리' 보도 "알권리 위한 공익 취재" 여론 압도
[여론조사꽃] '공익적 목적' 56.3% vs '함정취재' 34.2%
명품백 수수 '수사 필요' 68.6% vs ‘수사 불필요’ 26.4%
정현숙 2023.12.05 [09:23] 본문듣기

<여론조사꽃>이 4일 발표한 12월 1주 차 김건희씨 명품백 수수 관련 정기여론조사.

본 매체 <서울의소리>가 특종 보도한 영부인 김건희씨의 명품 가방 수수와 국정 개입 의혹 관련해 '수사가 필요하다'는 국민 여론이 70%에 육박했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 국민 10명 중 6명 가까이 본 매체의 보도가 공익 취재라고 봤다.

 

4일 <여론조사꽃>이 지난 1~2일 실시한 전화면접(CATI) 정기여론조사 결과(12월 1주 차)에 따르면 명품 가방을 수수한 김건희씨에 대해 '수사가 필요하다'는 응답률은 68.6%로 집계돼 오차범위를 감안하면 거의 70%에 달하는 국민이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수사 불필요’는 26.4%에 불과해 수사 필요성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수사 필요’가 과반 이상을 나타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 고령층만 ‘수사 불필요’가 앞섰지만 과반에도 못미쳤고, 50대 이하 세대에서 모두 ‘수사 필요’가 70% 이상을 기록했다. 다만 국민의힘 지지층과 보수층에서 ‘수사 불필요’가 과반 이상을 기록했다. 

 

특히 '함정 취재' 논란에 대한 의견을 묻는 조사에서 ‘국민의 알권리라는 공익적 측면이 더 커 용인되어야 한다’가 56.3%로 국민 반수 이상이 본 매체 서울의소리 손을 들어 주었다. ‘목적을 갖고 접근한 함정 취재로 용인되어선 안 된다’가 34.2%로 집계됐다. ARS 여론조사에서도 공익 취재 목적이 58.3%로 더 높게 나타났고 함정취재도 31.5%로 더 낮게 나타났다.

 

해당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을 비롯한 주류 언론의 ‘함정 취재’ 프레임은 대다수 국민에게 설득력을 잃은 모양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만 ‘목적을 갖고 접근한 함정취재로 용인되어선 안 된다’가 앞섰고 연령별로는 50대 이하 세대에서 ‘국민의 알권리라는 공익적 측면이 더 커 용인되어야 한다’가 더 앞섰다. 국민의힘 지지층과 보수층에서도 ‘목적을 갖고 접근한 함정취재로 용인되어선 안 된다’가 더 앞섰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46.1%로 집계됐고 국민의힘은 30.1%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지난주와 같았고 국민의힘은 0.9%p 하락했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15.1%p에서 이번 주 16%p로 약간 더 벌어졌다.

 


한편 여론조사는 전화면접조사(CATI)와 자동응답조사(ARS) 두 종류가 있는데 앞으로 정치·선거 여론조사를 할 때 자동응답서비스(ARS) 방식이 없어진다는 보도가 나온바 있다. 녹음된 목소리 또는 기계음을 통해 조사한 ARS는 과학적인 조사 방법이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아울러 협회는 전화면접조사와 ARS의 혼용도 허용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밝혔다.

 

국내 조사 기관 34곳이 가입한 사단법인 한국조사협회(KORA)는 지난 10월 22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정치·선거 전화 여론조사 기준을 발표했다. 한국조사협회가 자체적으로 정치선거 전화 여론조사 기준을 마련하고 준수할 것을 선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아직은 두 조사가 병행되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정기여론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12월 1일부터 2일까지 양일 간 실시했다. 조사 방법은 통신 3사 제공 무선가상번호 활용 CATI 전화면접조사이며 응답률은 10.1%이다.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이다. 

 

김건희 명품백 서울의소리 보도 알권리 위한 공익 취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