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홍익표 "1호 영업사원, 7조 벌고 105조 유출...해고해야"
"尹 순방 후 한국기업 해외투자가 투자유치의 10배...막대한 유출"
"7조원 받고 105조원 내줘...자본 유치 아닌 유출"
서울의소리 2023.11.29 [15:22] 본문듣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호 영업사원'을 자처하며 잇따라 해외 순방길에 오른 윤석열 대통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대통령실에서 '해외자본의 투자를 크게 유치했다'고 홍보한 것과 달리 우리나라자본이 더 많이 유출됐다는 것이다.

 

홍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 해외 순방으로 사상 최대 규모인 578억원이 사용됐다고 해 논란이 되자, '순방으로 우리 돈 7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대통령실이) 반박했다"며 "7조원을 유치했다면 훌륭한 영업사원 성과지만, (대통령이) 갔다 온 나라들의 발표를 보면 아이러니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백악관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를 계기로 한국 기업들이 약 555억달러를 미국에 투자했다고 발표했다"며 "우리 돈으로 72조원"이라고 했다. 이어 "영국 총리가 한국의 투자 유치 성과를 발표한 것을 보면 신재생에너지 사회간접자본에 201억파운드, 대략 33조원"이라며 "이 2가지만 합쳐도 105조원으로 해외 투자금을 단순 비교하면 약 열배가 넘는다"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2월 한 달을 제외하면 매달 해외순방이 있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과 동시에 계속 자랑했던 것이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이라고 본인을 명명했던 것인데, 글쎄 이게 맞나 싶다"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7조원을 유치하고 105조원을 내준) 이런 영업사원을 CEO라면 계속 고용 유지를 해야 되겠나, 아니면 잘라야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보통 '비즈니스 외교'라면 해외자본을 유치해야 하는데 (윤 대통령은) 해외로 자본을 유출한 것"이라며 "국내 일자리는 못 만들면서 해외 일자리를 잘 만들고 있고, 우리 경제는 어려워지는데 외국 경제는 활성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실의 해명을 듣고 싶다"며 "영업사원 1호가 이런 성과라면, 국민들이 어떻게 평가할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한편, 올해 정상외교 예산은 총 578억원으로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당초 책정된 정상외교 관련 본예산 249억원을 모두 소진하고, 지난 9월 국무회의에서 예비비 329억원을 추가 승인한 결과다. 예산의 대부분은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 일정에 쓰였으며, 야당은 대통령 부부가 '호화 순방'을 즐기고 있다면서 사용처에 대한 검증을 요구하고 있다.

홍익표 1호 영업사원,7조 벌고 105조 유출...尹 해고해야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너구리 23/11/29 [20:21]
등골이 휜다휘어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