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김건희 명품 수수’는 ‘김건희 7시간 녹취록’ 2탄(?)..‘명품 제공자는 이명수 기자’
'최재영 목사, <김건희 7시간 녹취록> 보도 접하고 이 기자에게 먼저 연락',
'이명수 기자, 김건희 행보 알기 위해 명품과 카메라  최 목사에게 제공',
'취재 사용된 명품은 모두 이 기자 사비로 구매.."서울의소리 측 준비" 보도는 오보'
윤재식 기자 2023.11.29 [02:53] 본문듣기

[서울의소리=윤재식 기자] 김건희 씨가 통일 운동가 최재영 목사로부터 수수한 명품들이 김건희 7시간 녹취록폭로 당사자인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로부터 건네진 것으로 밝혀졌다.

 

▲최재영 목사가 김건희 씨에게 건넨 명품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제공한 것이다.  © 서울의소리


본 매체 서울의소리28일 특집방송 <영부인과 디올 그리고 몰카> 2편을 통해 이 기자가 이번 김건희 명품 수수폭로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 목사가 김 씨에게 지난해 6월과 9월 두 차례 건네주었던 명품들과 두 번째 만남을 촬영했던 손목시계 카메라 등의 출처가 이 기자였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 기자는 이와 관련해 목사님이 김건희 여사를 자주 만나서 (취재를 위해) 그 사람 행보를 좀 알고 싶었다며 최 목사가 김 씨와 더 친해지게 만들기 위해 해당 물품을 건넨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또 지난해 1월부터 김 씨와 연락을 한 최 목사가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 되던 지난해 3월 같은 진보 진영에서 활동하며 김 씨와 사적인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공통점이 있는 이 기자에게 먼저 연락해 만나게 된 것이 이번 폭로로까지 이어지게 된 경위라고 전했다.

 

▲ 28일 저녁 서울의소리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 <영부인과 디올 그리고 몰카> 2편 中  © 서울의소리


해당 사건을 취재한 장인수 전 MBC 기자는 지난해 1김건희 7시간 녹취록관련 MBC 스트레이트 보도를 접한 것이 최 목사가 이 기자를 만나게 된 계기가 된 것이라며 이번 김건희 명품 수수폭로가 김건희 7시간 녹취록폭로와 서로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 목사도 인터뷰를 통해 당시 김 씨와 소통하고 있었던 상황이라 ‘7시간 녹취록으로 오랜 기간 김 씨와 소통했던 이 기자의 비결을 알고 싶어서 만나게 됐으며 이후 김 씨와 만나는 문제에 대해 이 기자와 상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기자가 최 목사를 통해 김 씨에게 건넨 명품들은 이 기자 사비로 구매한 것들이며  '서울의 소리 측에서 명품을 준비했다'는 JTBC 28일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이명수,김건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