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한국서 1박 후 또 영국 가는 윤석열 부부.."국내는 경유지?"
대통령실 "외교가 민생..순방 멈추는 건 국가적 손해"
민주당 "미·중·일은 서로 국익챙겨..尹만 멀뚱거리다 온 꼴"
정현숙 2023.11.20 [16:56] 본문듣기

윤석열대통령이 부인 김건희씨와 함께 20일 오전 영국 국빈 방문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오르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지난 18일 밤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 후 서울로 귀국했다가 20일 오전 다시 영국으로 출국했다. 11일 동안 국내를 비우고 약 36시간만 서울에 머물러 "한국을 잠시 경유한 모양새”라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에서 바로 영국으로 가지 않은 일정을 두고 대통령실은 '민생 현안을 챙기기 위한 귀국'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귀국한 지 이틀도 안 돼 외국으로 나가면서 민생을 챙긴다는 대통령실 설명에 "생색내기" "국내는 경유지?" "황당 그 자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에 “순방 중 시간이 비면 억지로 일정을 만들 게 아니라 국내로 돌아와서 민생 현안을 챙겨야 한다는 게 윤 대통령의 생각”이라며 “이번에도 귀국 직후 행정 전산망 먹통 문제를 비롯해 예산안 처리 과정, 경제 지표 분석, 향후 일정 점검 등을 한 뒤 다시 출국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 부부의 잦은 해외 순방에 거액의 국민 세금이 아깝다는 여론의 비판이 고조된다. 나가서 돈을 쓰는 만큼 뚜렷한 외교적 성과를 거두면 환영받을 일이지만, 이번 아펙 정상회담에서도 한국만 중국에 패싱당하고 왔다. 군사적 대결도 불사할 듯했던 미국과 중국은 1년 만에 4시간 동안 정상회담을 열어 군사 대화를 재개하기로 했다. 시진핑 주석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1시간 동안 후쿠시마 원전 폐수 방출과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문제 등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아펙 정상회의 기간에 한중 정상회담만 열리지 않은 것을 두고 "미국과 중국, 일본은 국익을 챙겼다"라며 "우리 대통령은 멀뚱거리다 온 꼴"이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19일 국회 브리핑에서 "미국과 중국, 일본 모두 서로 국익을 챙기는 데 여념 없을 때 우리 대통령은 멀뚱거리다 온 꼴 아니냐"라며 "윤 정부가 자초한 고립 외교로 한중관계는 악화일로를 걸어왔다. 우리 무역의 한 축인 대중국 수출을 포기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일본에 대한 호구 외교도 모자라 중국에 대한 국익 파괴 외교를 국민이 언제까지 봐야 하냐"라며 "경색된 한중 관계를 풀기 위한 대책부터 내놓기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SNS를 통해 "일본 기시다 총리 7번 만나면 뭐합니까.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 항의 한 번 못하는데. 사진 찍으러 만나나요?"라고 꼬집었다.

 

대통령실은 이날 윤 대통령의 순방비가 과도하다는 지적에 대해 “순방 비용이 든다고 해서 투자 유치 활동을 멈추면 오히려 국가적 손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외교도 경제고 민생이며 일자리 창출이라고 강조하고 있다”라며 “정상외교를 통해 투자를 유치하면 곧바로 경제성장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 부부의 해외 방문은 영국·프랑스 방문까지 모두 12차례로 역대 최대 규모의 순방 예산을 쓰고 있다. 12월로 예정된 네덜란드 방문까지 합치면 올해만 13차례로 국내 신기록을 세운다 2월만 빼고 매달 1차례 이상 해외에 나갔다.

 

청와대 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1개국을 방문할 때 쓰는 비용도 문재인 전 대통령 때보다 대폭 늘었다. 문 전 대통령은 국가당 15억 원을 썼는데 윤 대통령은 2배에 가까운 25억 원을 쓰고 있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국민에게는 긴축재정을 강조하면서 올해 예산으로 배정된 순방 비용 249억 원을 진작에 다 써버리고 예비비에서 329억 원을 또 끌어와 펑펑 쓰고 있다. 내년 순방 관련 예산은 664억 원으로 올해보다 무려 2.67배(267%)나 인상됐다. 긴축예산 명분으로 연구·개발(R&D)과 민생 관련 예산 등을 대폭 삭감한 것과 비교되는 상황이다.

 

 

 

 

한국서 1박 후 또 영국 가는 윤석열 부부..국내는 경유지?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