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말 대가리 만지는 김건희’ 사진에..박대출 “국격”vs 탁현민 “인스타용” 엇갈린 입장차
'탁현민 " 전 정권과 비교위해 의도적으로 공개..김건희 개인용으로 처리 됐어야 했다"',
'박대출 "사우디 창시자 타던 말 후손과 사진 찍은 尹부부..이게 바로 '국격'"',
'네티즌 "박대출은 간신" "국격 같은 소리" 등 비판 여론 높아..일부 "탁현민 삐딱하다" 의견도'
윤재식 기자 2023.10.26 [12:08] 본문듣기

[정치=윤재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국빈 방문 순방에 동참한 김건희 씨 공식 사진들이 대통령실로부터 공개되자 전·현 정부 측 인사들이 서로 다른 시각의 입장차를 드러냈다.

 

▲ 김건희 씨가  지난 21일 (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인근 디리야 유적지를 방문해 사우디 국가 창시자가 탔던 말의 후손 대가리를 만지는 모습© 대통령실


해당 사진들은 대통령실이 공개한 것으로 지난 21일 사우디 왕국의 기원지라고 할 수 있는 리야드 인근 디리야 유적지를 윤 대통령과 방문한 김건희 씨가 현지 아라비안말의 대가리(동물의 머리를 이르는 표준어)를 만지는 등의 모습을 촬영한 것이다.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지낸 탁현민 전 비서관은 24MBC라디오 신장식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해당 사진이 전 정권과 비교를 위해 의도적으로 공개됐다고 주장했다.

 

▲ 김건희 씨가 윤석열 대통령에 앞서 말 대가리를 만지고 있는 사진  © 대통령실


그는 “(사우디에게) 이런 것도 받았다. 이전 정부에서 말 못 받았지라며 “(이런 사진은) 찍어도 보통은 올리지 않는다. 인스타그램용이거나 그냥 여사의 개인보관용, 이렇게 처리가 돼야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탁 전 비서관은 여사와 말이 중심에 있고 대통령이 그 뒤에 있다는 거는 말과 김건희 여사를 찍은 것이라며 사진 속 구도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 했다.

 

▲ 박대출 의원이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탁현민 전 비서관 주장을 반박했다.  ©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 페이스북


이에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돈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옛말이 떠오른다면서 사실 확인도 않고 묻지마 깎아내리기식 흠집 내기를 하는 것은 곤란하고 민망하다고 탁 전 비서관 주장을 반박했다.

 

박 위원장은 가짜뉴스 그만하면 좋겠다. 사실은 바로잡고 가야겠다면서 사진 속 말은 사우디측에서 여사께 먼저 만져보라고 권유한 것이며 사진도 사우디측의 전속이 찍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해당 말이 사우디 국가 창시자가 탔던 말의 후손이라 사우디에서는 큰 의미가 있는 말이라는 배경을 설명하면서 양국 정상만 참석하는 자리에 상대국 정상의 배우자까지 동행할 수 있도록 하고, 역사적인 말까지 만져보게 한 것은 사우디측의 특별한 배려였다이런 게 바로 국격이다라고 강조했다.

 

▲ 관련 기사 댓글들  © 인터


해당 논쟁을 접한 네티즌들 대부분은 국격? 지나가는 개가 웃겠다” “국격 같은 소리하고 앉았네” “충신은 없고 간신만 있구나” “간신들만 득실대는 정권등 박 위원장을 간신이라고 칭하며 비판하는 입장을 내놓고 있지만 일부는 탁 전 비서관이 삐딱하다면서 박 위원장 의견에 동조를 표하기도 했다.

김건희,말대가리,윤석열,탁현민,박대출,사우디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