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허리띠 졸라매자'던 尹정부, 공공법카 사용 前정부보다 20억↑..감사원 3배↑
'尹 작년 "文정부때 정부 재정 악화..허리띠 졸라매자" 발언..실상은 尹정부가 20억원 이상 더 사용',
'野 "尹정부, 혈세 물쓰듯 사용..사용처 밝혀라"
윤재식 기자 2023.10.16 [14:04] 본문듣기

[정치=윤재식 기자] 윤석열 정부 공공 법카사용 규모가 전 정부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돼 논란이 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현 정부가 혈세를 물 쓰듯 펑펑 쓰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본문이미지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7월5일 용산 대통령실에 개최한 '2022년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전 정부에서 재정이 크게 악화됐다며 정부부터 솔선해서 허리띠를 졸라매겠다고 발언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는 15<정부 실세감사원···정권보다 공공법카’3배 더 썼다>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윤석열 정부가 월평균 112223만 원을 사용해 같은 기간 문재인 정부보다 20억 원 이상을 더 사용하고 있으며 특히 감사원의 경우 3배 이상 사용량이 늘었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가 인용한 자료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5월 윤석열 정부 출범부터 올7월가지 15개월 동안 정부의 19319청 감사원의 정부구매카드 사용 내역을 전수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했다.

 

해당 기간 윤석열 정부는 월평균 112223만 원을 사용해 전 정부의 923748만 원보다 약 20억 원이나 높게 사용했으며 감사원의 경우 월 평균 사용액은 59300만 원으로 전 정부의 19500만 원보다 세 배가 넘는 규모로 그 증가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렇게 법카를 펑펑 쓰면서 국민에게는 허리띠를 졸라매라고 하다니 정말 뻔뻔한 정부라고 일갈했다.

 

이어 윤 정권은 검찰, 경찰 등의 내년 특수활동비도 올해와 비슷하게 편성한다고 한다면서 대통령에게 충성하는 만큼 챙겨주는 것인가? 대통령실, 검찰, 감사원은 국민 혈세를 물 쓰듯이 펑펑 써도 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으며 증가 폭이 가장 큰 감사원의 법카 사용처를 투명이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7‘2022년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지난 5년간(전 정부에서) 재정 상황이 크게 악화됐다면서 당면한 민생 현안과 재정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부터 솔선해서 허리띠를 졸라매야 한다고 밝혔었다. 

윤석열,문재인,재정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