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부모 세대들 "'부하 사인 조작' 신원식에 자식 못맡겨"..국방 장관 임명 반대 나선다
'50~60대 주축 시민단체들, 신원식 인청 열리는 날 국방부 장관 임명 반대 집회 연다',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신원식, 37년前  부대원 사인 왜곡 조작했다" 최근 공식 발표'
'부모 세대들 "신원식, 개인 출세 위해 부하를 소모품으로 여기는 믿을 수 없는 자"',
'尹 개입 의혹 故 채 해병 사건과 신원식 국방장관 지명은 尹 정권이 만들어 낸 일란성 쌍둥이'  
윤재식 기자 2023.09.26 [14:30] 본문듣기

[사회=윤재식 기자] 자식을 군대에 보냈거나 보낼 나이대의 50·60대 부모 세대들이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반대와 채수근 해병의 사망사고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하루 앞둔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모습 © 연합뉴스

 

 

 

김두황 추모사업회, 고려대 민주동우회, 전국대학민주동문회협의회 등 50·60세대로 구성된 6개 시민단체들은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내일 (27) 국회 정문 앞에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 임명 반대 및 해병대 사망사고 국정조사 요구 기자회견 겸 집회를 가진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에 하루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자식을 군에 보내는 부모의 입장에서 보면 신원식 지명자는 믿을 수 없는 자’”라고 정의하면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 임명 반대의 목소리는 개인의 출세를 위해 부하를 소모품으로 여기는 신원식에게 내 목숨보다 소중한 자식들의 생사를 맡길 수 없다는 부모의 피맺힌 외침일 수밖에 없다고 이번 기자회견 개최 취지를 밝혔다.

 

특히 단체들은 신 후보자가 37년 전 중대장 시절 훈련 중 사망한 부대원의 사인을 조작해 은폐했던 사건과 관련해 국가기관인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는 신 지명자가 1985년 중대장시절 스무 살 이등병 부하의 사인을 왜곡 조작했다고 공식 발표했다고 언급하며 신 지명자는 일찌감치 군에서 퇴출되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후보자가 부하의 사인을 왜곡 조작했고 그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음에도 반성과 사과는커녕 여전히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서 신 후보자가 우리나라 국군 전체를 지휘 감독하는 국방부 장관이 되는 것은 그야말로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또 단체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런 신 후보자를 국방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에 대해서도 나를 반대하면 공산 세력이라고 외치는 대통령이 출세에 눈이 멀어 부하 죽음을 왜곡 조작한 군 부적격자를 수족 삼아 군을 장악하려고 벌이는 역사 반동의 출정식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본문이미지

▲ MBC 스트레이트 中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쳐

 

 

아울러 단체들은 수해 실종자 수색 중 순직한 채수근 해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도 대통령이 진상규명에 앞장서기는커녕 사고를 축소 조작하기 위해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부모들의 불안감과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증폭되고 있다면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 지명과 해병대 채 상병 사망사고 축소·조작 시도는 불가분의 관계 및 윤 정권이 만들어 낸 일란성 쌍둥이라고 말했다.

 

단체들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신원식 지명자의 국방부 장관 임명을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국방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우리 자식들을 지키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 퇴진 투쟁에 앞장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국회에도 채 해병 사망사고 관련한 윤 대통령의 수사외압 의혹에 대해 즉각 국정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번 신원식 국방부 장관 임명 반대와 해병대 채 상병 사망사고 국정조사 요구 관련 기자회견 겸 집회는 27일 오전11시부터 1시간여 가량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릴 예정이다.   

신원식,국정조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