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경찰, '디도스 사건 1억원 계좌거래 발견'했지만 '댓가성 없다'
네티즌들, 선관위야 말로 특검해야하는거 아닌가!
서울의소리 2011.12.14 [16:22] 본문듣기
▲  디도스가 아니라 선관위 특검으로 해야할 듯이라는 네티즌들        © 트위터

 
 
 
 
 
 
 
 
 
 
 
 
 
 
 
 
 
 
 
 
 
디도스 사건 수사 발표에 경찰은 댓가성 없는 단독범행이라고 발표했지만, 사실은 금전거래내역을 사실상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0.26 재보선 디도스 공격을 전후해 박희태 국회의장 전 의전비서 김모 씨와 공격 업체 사이에 모두 1억 원에 달하는 금전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박희태 의원 비서 김 씨가 재보선 전인 지난 10월 20일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 비서 공모 씨 계좌로 천만 원을, 지난달 중순에도 공격 업체 법인계좌로 9천만 원을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혀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모두 1억 원의 차용금이 지난달 중순 이후 국회의장 전 의전비서 김 씨 계좌로 다시 입금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하면서도 그것이 디도스 범행 대가 등의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돼 수사결과 발표에 넣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참여연대는 논평을 내고 "이는 그간의 경찰수사가 단독 범행을 전제로 한 짜 맞추기 수사였을 뿐이라는 것을 반증하는 것으로 이번 사건이 공씨의 단독 범행이 아니라는 것은 명확해졌으며 사이버테러의 대가로 보이는 금품거래도 확인된 것"이라고 밝히고 "이제 검찰이 수사를 집중해야 할 부분은 이번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한 한나라당과 다른 국가기관 등의 공모자들을 발본색원하는 것이다. 또한 경찰의 축소․은폐 수사 의혹도 수사해야 한다"며 검찰의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또한 네티즌들은 "대체 이정권은 얼마나 썩은거냐" "선관위 로그파일 조작 가능할 시점" "선관위 특검해야하는거 아닌가" "청와대 11월에 보고받고도 은폐했다더니 진짜인가부네.." "농협도 자작극?" 등으로 트위터상에서 실시간 댓글로 의견을 내고 있다.

디도스,댓글,선관위,자작극,특검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