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尹 지지율 30% 붕괴 28.5%..국힘 32% vs 민주 46.1%
'영남도 30%대에 그쳐' 尹 간판으로 총선? 이대로면 '필패'...이재명 체포동의안 동의 여부도 '팽팽'
국민 절반, 검찰 비판 "김만배 녹취 검찰 수사, 비판언론 탄압"
정현숙 2023.09.19 [08:36] 본문듣기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 30% 선이 약 10개월 만에 붕괴했다. 올해 첫 20%대 지지율로 사실상 국정운영의 위험선에 도달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지지율도 지속해서 주저앉고 있다. 사실상 윤 대통령 간판으로 총선을 치르겠다고 공언한 국민의힘 선거 전략에도 빨간 경고등이 켜질 전망이다.

19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8.5%만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긍정평가했다. 긍정평가는 지난 8월28~30일 조사 33.3%에서 이번 주 28.5%로 4.8%포인트나 하락했다. 같은 기간 부정평가는 64.8%에서 67.3%로 2.5%포인트나 상승했다.

 

매체에 따르면 28.5%는 올해 윤 대통령 지지율 가운데 최저치로 직전 최저치인 지난 4월14일에 공표된 31.0%보다 2.5%포인트 낮은 수치다. 가장 최근 윤 대통령의 20%대 지지율은 지난해 11월25일 발표된 여론조사(11월21~23일 조사)였다. 당시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9%였다.

 

백그라운드 영남도 '30%대'

 

조사 결과를 연령별로 보면 모든 세대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가 높았다. 특히 20대와 30대, 40대에선 10%대의 저조한 지지율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높게 나왔다. 특히 윤 대통령이 공들이는 영남 지지율도 40%가 채 되지 않았다. 민심의 풍향계로 읽히는 중도층 지지율은 20.1%로 극단적 부정평가('매우 잘못하고 있다') 응답만 52.1%로 나타났다.

 

수도권·2030서 민주당 '우세'..중도층 국힘 23.9%, 민주 41.6%

 

각 정당의 지지율은 민주당 46.1%, 국민의힘 32.0%, 정의당 3.0%로 나타났다. 양당 모두 2주전에 비해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지만, 민주당이 여전히 14%포인트 이상의 격차로 국힘에 크게 앞섰다. 정의당의 지지율은 2.2%에서 3.0%로 0.8%포인트 올랐다.

 

연령별도 민주당이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든 세대에서 우위를 점했다. 지역별로 보면 영남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민주당이 앞섰다. 중도층에선 국민의힘 23.9% 대 민주당 41.6%로 조사됐다. 다만 중도층에서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28.0%에 달했다.

 

이재명 단식, 중도층 44.4% "정부 실정 대항"

 


국민 49.3%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단식투쟁에 대해 '민생 파탄 등 윤석열정부의 실정에 대항하는 제1야당 대표의 결단'이라고 판단했다. 반면 39.6%는 '당내 사퇴 요구·국회 체포동의안에 대비한 방어적 성격'으로 평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든 세대에서 이 대표의 단식 투쟁을 '윤석열 정부의 실정에 대항하는 결단'으로 인식했다. 지역별로 보면 영남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이 대표의 단식 투쟁에 대해 '윤석열 정부의 실정에 대한 대항'으로 인식하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중도층은 '정부 실정 대항' 44.4% 대 '사퇴 요구·체포안 대비' 36.5%로 조사됐다. 민주당 지지층은 '윤석열 정부의 실정에 대한 대항'이란 응답이 80%로 높게 나타났다.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에 대한 민주당의 표결 방향을 조사한 결과, 국민의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42.3%는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될 경우 "반대표를 던져야 한다"라고 밝혔고 38.9%는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라고 답했다. 5.5%는 "기권표를 던져야 한다"라고 답했다.

 

연령별로 보면 이 대표 체포동의안에 대한 민주당의 표결 대응과 관련해 20대와 40대, 50대에선 반대표를 던져야 한다는 응답이, 60대 이상에선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호남 등에선 반대 응답이, 영남에선 찬성 응답이 높았다. 중도층은 찬반 응답이 팽팽했다. 민주당 지지층은 70% 이상이 반대했다.

 

영남·60대 이상 제외 모든 연령·지역서 "언론 탄압"

 

한편 국민 51.5%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의 허위 인터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뉴스타파>와 <JTBC>를 압수수색하는 등 전방위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 "비판언론에 대한 탄압적 성격이 짙다"라고 답했다. 반면 33.7%는 검찰의 수사를 "가짜뉴스 근절 차원에서 바람직하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도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든 세대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을 '비판언론 탄압'으로 평가했다. 지역별로도 영남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검찰의 수사에 대해 '비판언론 탄압'이란 응답이 높았다. 중도층에서는 '가짜뉴스 근절' 28.6% 대 '비판언론 탄압' 47.0%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로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11명이며, 응답률은 6.0%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또는 서치통 홈페이지(www.searchtong.com/Home)를 참조하면 된다.

 

 

 

윤석열 지지율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박혜연 23/09/19 [21:22]
역대 보수정권(군부대통령들도 포함.)의 대통령들보다 더 최악의 점수를 받은 윤석열~!!!!!! 
박혜연 23/09/19 [21:23]
그러니까 민주당지지율이 높아지지~!!!!! 이 한심한 굥도리야~!!!!!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