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한국갤럽] 尹 지지율, 6%p 급락한 32%..."올해 주간 낙폭 최대치"
낙폭 이유...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동의, 서울-양평 김건희 고속도로 게이트도 포함
서울의소리 2023.07.14 [13:18] 본문듣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6%포인트(p) 급락한 32%로, 주간 기준 올해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본문이미지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2%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는 57%였다.

 

긍정 평가는 직전 조사(7월 4~6일) 대비 6%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올해 주간 기준 최대 낙폭으로, 지난해 6월 5주~7월 1주 사이 43%에서 37%로 6%포인트 떨어진 이후 처음이라고 갤럽은 전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 ‘외교’(이상 14%), ‘독단적/일방적’(8%), ‘경제/민생/물가’(6%), ‘소통 미흡’, ‘경험·자질 부족/무능함’(이상 5%),’일본 관계’(4%) 등이 거론됐다. 지난 주말 불거진 서울-양평 고속도로 문제(1%)도 새롭게 포함됐다.

 

지역별로는 전 지역이 하락세를 나타냈다. 특히 부산·울산·경남과 광주·전라 등 남부지방 낙폭이 컸다.부산·울산·경남은 36%로 전주(47%) 대비 11%포인트, 광주·전라는 6%로 전주(18%) 대비 12% 내렸다. 이밖에 서울은 32%, 인천·경기 31%, 대전·세종·충청 37%, 대구·경북은 49%로 나타나 전주 대비 2~4%포인트 소폭 하락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중도층 지지율이 28%로 나타나 전주(32%)에서 4%포인트 내려갔다. ‘모름/응답거절’ 층에서는 20%를 기록해 전주(42%) 수치에서 크게 하락했다. 보수층(63%)과 진보층(12%) 지지율은 전주와 비슷했다.

 

한국갤럽은 “무당층과 광주·전라, 부산·울산·경남 지역 등에서 상대적으로 직무긍정률 변화가 컸다”며 “지난주 국제원자력기구(IAEA) 최종 보고서 공개 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확정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해양수산 관련업 비중이 큰 남부권에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짐작된다”고 분석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