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이재명 "핵오염수 방류 옹호하는 尹과與 어느나라 정부고 정당이냐" 비판
'李 "일본 내에서도 반대 여론..尹 오염수 방류 중단 日 당당하게 요구해라"
윤재식 기자 2023.06.26 [14:59] 본문듣기

[국회=윤재식 기자]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이 임박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핵오염수가 한번 바다에 버려지면 다시는 주워 담을 수가 없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전 당 청년 대변인과 상근부대변인 임명장 수여식을 갖는 모습  © 서울의소리


이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막을 골든타임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일본이 28일에 설비에 대한 방류 전 최종 검사를 시작한다고 한다. 이 검사를 끝으로 방류 준비 절차는 완료되는 셈이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에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도쿄전력의 핵물질 관리 허점을 이유로 원전 사업자 적격성을 다시 심사하겠다고 한다도쿄전력은 2019년 후쿠시마 원전의 다핵종제거설비 흡착 필터가 25개 파손된 사실을 숨겼다. 2021년에도 흡착 필터 24개가 또다시 파손돼서 안전성 논란을 일으킨 바가 있다고 이번 오염수 방류 위험성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또 이 대표는 일본 내에서 조차 반대 입장이 나옴에도 이를 계속해 옹호하는 윤석열 정부와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그는 일본 내에서도 반대에 나섰다전국어업협동조합 연합회가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를 결의했고, 정부가 수십 년에 걸쳐서 책임을 지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계속해 그런데도 우리 국민이 느끼는 불안과 우려가 괴담이라고 치부한 우리 정부, 우리의 집권 여당, 대체 어느 나라 정부이고 어느 나라 집권여당인가?”라고 비판하면서 윤석열 정부는 오염수 방류 중단을 일본에 당당하게 요구해야 한다.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와 같은 실질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도 주변국의 반발과 우려를 겸허하게 수용하고, 국민에게 약속한 바대로 방류 추진을 중단하도록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소리 높였다.

 

친명계 의원인 박찬대 최고위원도 이날 회의에서 우리 국민의 불안과 염려가 커지고 있는데, 정부와 여당의 대응은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이 대표와 뜻을 같이했다.

 

그는 정부는 1일 브리핑을 열며 일본 자민당 정부 대변인 같은 해명이나 하고 있고, 국힘당은 횟집에 가서 회를 먹는 게 대응이다면서 이러다 다음에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리터씩 마실 태세라고 일갈했다.

 

이재명,후쿠시마,핵,오염수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