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일본 언론 '후쿠시마 원자로 손상에 핵분열 우려' 보도
서울의소리 2023.05.29 [20:09] 본문듣기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원자로 내부가 심각하게 손상됐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지진 발생 시 핵분열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도쿄전력은 "가능성이 매우 작다"며 부인했다고 산케이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노심용융(멜트다운)이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 내부에 지난 3월 수중 로봇을 투입해 원자로를 지지하는 원통형 철근 콘크리트 토대인 '페디스털' 내부를 촬영했다.

 

 후쿠시마 원자로 손상 설명하는 도쿄전력 @연합뉴스

 

사고 이후 처음 이뤄진 조사를 통해 바닥에서 1m 높이까지 페디스털의 콘크리트가 소실돼 철근이 노출됐다는 사실이 판명됐고, 원자로 바닥에는 구멍이 뚫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산케이는 "사고 직후에 녹아내린 고온의 핵연료에 의해 콘크리트만 소실된 것으로 보인다"며 "도쿄전력은 원통의 절반 정도만 조사했으나 전체적으로 손상 상태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문제는 핵연료 잔해인 '데브리'로 추정되는 물질이 토대 바닥에 쌓여 있다는 점이라고 산케이는 짚었다.

 

산케이는 "대형 지진이 발생한다면 지지 기능을 잃은 토대가 기울거나 침몰할 수 있다"며 "토대가 침몰할 경우 배관 손상과 진동에 의해 안에 갇힌 방사성 물질이 밖으로 흩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악에는 핵연료 잔해에 구조물이 떨어져 핵분열 반응이 일어나는 '재임계'(再臨界)에 이를 수도 있다"고 짚었다.

 

지난 3월  28일 일본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에서 수중 로봇이 원자로를 지지하는 받침대 내부를 처음으로 촬영한 사진. 사진 오른쪽 아래부터 중앙부까지 내벽 콘크리트가 녹아내려 철근이 노출돼 있다. 국제폐로연구개발기구 제공

 

이에 대해 도쿄전력은 "만일 페디스털이 지지 기능을 잃더라도 데브리는 냉각된 상태여서 일정한 수준의 핵분열이 일어날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말했다.

후쿠시마,원전폭발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