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日오염수 직격’ 경남 與 정치인들 “후쿠시마 오염수 시끄럽게 떠들지마”
'국민의힘 소속 통영시장 "통영 수산물 안팔려, 오염수 떠들시기 아니다"',
'국민의힘 소속 박형준 시장 재직 부산시 "후쿠시마 오염수 마케팅으로 안심 시켜라"
'국민의힘 "日오염수 아닌 처리수라고 불러야 된다" 의견'
'대통령실 "日 오염수 →처리수로 용어 변경 검토"'
윤재식 기자 2023.05.17 [16:53] 본문듣기

[정치=윤재식 기자] 정부와 여당이 일본 측 주장에 동조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처리수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오염수 해양 방출 후 국내에서 가장 직격탄을 맞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남 지역 여당 정치인들이 오염수에 대해 떠들지 말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 국민의힘 소속 천영기 통영시장  © 천영기 통영시장 페이스북


국민의힘 소속 천영기 통영시장은 지난 11일 통영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해 후쿠시마 오염수 이야기를 계속하면 통영 수산물이 안 팔리게 된다면서 정부가 조용한데 우리 입으로 떠들 시기 아니다고 발언했다.

 

해당 발언이 일파만파 퍼지며 상황이 악화되자 천 시장은 언론이 발언을 왜곡했다며 뒤늦게 해명했지만 지역 공무원 노동조합과 정당 등에서 퇴진 운동까지 거론되며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앞서 역시 국민의힘 소속 박형준 시장이 재직 중인 부산시 역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마케팅으로 소비자를 안심 시켜라는 공문을 보내 논란이 되기도 했었다.

 

▲지난 3월 8일 부산시에서 낸 '수산물 온라인마케팅 지원사업' 공문  © 부산시


지난 38일 부산시는 영세한 수산가공 및 유통 기업의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해 낸 수산물 온라인마케팅 지원사업공고에서 해당 사업 취지를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과 연관을 지었다.

 

요약하면 부산시에서 영세 수산가공업체에게 150만 원씩 줄테니, 그걸로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에 따른 소비자 불안을 마케팅으로 잠재우라는 소리다.

 

당시 해당 공문 내용이 문제가 되자 부산시는 코로나19당시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2021년부터 시작한 사업이라며 오염수 문제도 연관하는 목적으로 한 것도 있다고 해명했다.

 

▲ 당시 보도 자료  © 인터넷 자료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 9일 자당이 발족한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 TF' 첫 회의에서 바다에 방류되는 물의 경우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라는 용어를 사용하는게 적절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 지난 11일 오염수 관련 협상에 정통한 윤석열 정부 인사는 “(후쿠시마) 오염수를 처리수로 바꿔 부르는 게 합리적이라 용어 수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해 러시아, 북한, 중국 등 일본의 주변국들은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출되는 물을 오염수(Contaminated Water)라고 부르고 있으며 일본만 지난 2011년부터 오염수에서 방사성 핵종을 제거한 상태로 보관 및 처리했다고 주장하며 처리수(Treated Water)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오염수,직격,통영,시장,천영기,박형준,부산,오염수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