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세월호 참사 9주기 앞두고 사참위 권고 이행 촉구 기자회견 국회에서 열려
윤재식 기자 2023.04.14 [16:00] 본문듣기

[국회=윤재식 기자] 세월호 참사 9주기를 맞아 국회에서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이하 사참위) 권고 이행 촉구 기자회견이 열렸다.

 

▲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안전사회 건설 권고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렸다  © 윤재식 기자


14일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단원고가 위치한 단원구을을 지역구로 하는 더불어민주당 김만국 의원이 주관하고 더불어민주당 세월호 특별위원회가 주최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가습기살균제사건과 사참위가 지난해 9월 활동을 종료하면서 국가기관을 대상으로 발표한 권고의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80건의 사참위 권고는 가습기살균제 참사 분야 26세월호 참사 분야 32피해지원 일반 및 기록 관리 분야 22건 등으로 분류되며 법령 제도 개선조치 안전 사회건설 위한 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조치 피해자 지원 원활히 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 등 내용이 담겨 있다.

 

사참위 권고 대상기관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뿐 아니라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법무부 기획재정부, 국방부, 해양경찰청, 범제처, 인사혁신처, 국가정보원, 환경부, 해양안전부, 해양수산부 등이다.

 

국회 역시 권고 대상기관 중 하나이며 지난해 11월에는 국회의원 108명이 사참위 발표 권고사항을 이행하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김남국 의원은 가습기살균제 참사, 세월호 참사와 같은 일이 되풀이되는 일을 막으려 한 노력의 결실이 사참위 권고사항이다면서 권고가 이행되기도 전에 우리는 이태원 참사를 겪어야 했다. 국회를 포함한 각 국가기관들이 사참위 권고에 귀 기울여 국민안전 보장을 최우선으로 여겨야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견에는 박주민 세월호 특위 위원장, 김한규 안전사회건설권고실행분과장, 고영인 간사와 전해철, 서영석, 양경숙, 유정주, 장경태, 조오섭 국회의원을 비롯한 이태호 4.16연대 상임집행위원장, 배상웅 세월호 민간잠수사회 총무, 최진호 세월호특위 위원 등이 참여했다

사참위,세월호,김남국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