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윤석열은 일본 간첩"..尹 정부 강제동원 해법에 中 네티즌 반응
'中 언론 "尹해법은 중국 견제를 위해 일본과 타협시키려는 미국 압박에 의한 것"'
'中 네티즌 "尹은 아무리봐도 일본인으로 보인다" 비난',
'日 언론 "尹정부가 日 최대한 배려했다"'
'日 네티즌 "배상할 필요 없는 日 대신하지도 끌어들이지도 마라" 비난'
윤재식 기자 2023.03.09 [11:45] 본문듣기

[국제=윤재식 기자] ‘담대한 친일 기조를 유지하는 윤석열 정부가 3자 변제 방식이라는 굴욕적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해법을 내놓은 것에 대해 국내 여론이 악화되는 가운데 일제 침략의 역사를 공유하는 중국에서도 부정적 반응을 내놓고 있다.

 

▲ '中国新闻周刊(중국신문주간)'에서 지난 7일 보도한 <尹锡悦“对日屈服”了?(윤석열, 일본에 항복한 겁니까>라는 기사 캡쳐     ©China news Weekly

 

중국 언론들은 지난 6일 윤석열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관련 발표 이후 관련 소식을 전하면서 국내에서 거세지고 있는 윤 정부 해법에 대한 규탄 상황들을 함께 보도하고 있다.

 

또 윤 정부가 이렇게 일본과의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노력들을 하는 것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계획을 세우는 미국의 영향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특히 중국 정부의 속내를 잘 드러내는 중국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7일 기사에서 윤 정부의 이번 일제 강제동원 해법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일본과 타협 시키려는 미국의 압박에 의한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한국 국민을 실망시키고 국가 이미지와 국익을 해치는 결정이었다고 비난했다.

 

 

▲ 중국 관영 环球时报 (환구시보)의 <韩国95岁受害者发声:“尹锡悦到底是韩国人还是日本人(한국 95세 피해자가 소리높였다 "윤석열은 한국인인가? 일본인가?"> 보도 댓글 캡쳐  © 环球时报

 

중국 네티즌들은 관련 소식을 전하는 뉴스 등 댓글을 통해 윤석열은 일본인인가?” “윤석열은 한국인의 얼굴 일본인의 피” “윤석열은 일본인의 후예” “한국대통령은 일본 간첩” “아무리 봐도 일본인으로 보인다등 주로 윤 대통령을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그 외에도 대한민국은 국가 존엄을 잃었으니 남들이 얕잡아 본다고 비난하지 마라” “한국이 저럴 수가등 그간 중국내 항일의 롤 모델처럼 여기던 한국에 대한 실망의 반응도 내비쳤다.

 

한편 직접적 당사자인 일본도 윤 정부의 강제동원 해결안 공식 발표가 있던 6일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인 야후 재팬 메인 화면 첫 줄에 징용공(일본식 강제동원 피해자 명) 해결안 한국 오늘 발표라는 뉴스가 걸려 있을 정도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발표 이후 대부분 일본 언론들은 “‘3자 변제 방식은 한국이 일본을 최대한 배려했다는 내용으로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네티즌들은 일본과는 상관없는 일” “일한청구권협정으로 더는 청구 할 수 없는 한국정부가 일본을 대신해 변제 한다고?” 등 이미 1965년 한일협정으로 일본은 배상할 필요 없음에도 윤 정부가 일본을 대신해 배상한다고 발표했다며 이에 대해 반감을 보이고 있다.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