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사설·칼럼

만평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박근혜도 했던 ‘日사죄’ 尹은 안했다” 日도 놀람..尹 친일 3.1기념사 파장
'日요미우리 신문 "朴정권 당시도 나온 '일본 반성 촉구' 언급 尹 하지 않았다"',
'日언론 "尹, 한일 역사문제 전면 내세웠던 역대 韓정권과는 다른 모습 보였다",
'尹, 3.1절 기념사에서 "韓망할만 하니 망했다" 취지 발언 파장"
'이재명 "귀를 의심했다", 이언주 "3.1절아침 민족적 자부심 뭉갰다", 진중권 "제정신인가?"
윤재식 기자 2023.03.02 [12:03] 본문듣기

[국회=윤재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을 협력 파트너로 규정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일본 언론에서는 긍정과 함께 놀라움을 표시했다.

 

▲요미우리 신문에서 2일 보도한 '尹錫悦氏の演説、今後は「反日感情を政治利用しない」メッセージか…国際情勢の変化に危機感 ' 기사 캡쳐 © 요미우리신문

 

윤 대통령은 1104주년을 맞는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에 대해 과거 군국주의 침략자에서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안보와 경제, 그리고 글로벌 어젠다에서 협력하는 파트너로 변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의 기념사 발언 후 대다수 일본 언론들은 윤 대통령이 3.1절 기념식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도 양국 간 협력을 강조하며 최대 현안인 징용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는데 주목했다.

 

특히 일본 최대 요미우리신문은 2일 기사에서 윤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는 보수 정권이었던 박근혜 정권당시에도 나온 일본의 반성 촉구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며 놀라워했다.

 

신문은 역대 대통령들의 3.1절 기념사를 그래픽으로 만들어 비교하게 하며 윤 대통령이 3.1운동 기념사에서 한일의 역사문제를 전면으로 내세웠던 역대 정권의 대일자세와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또 매체는 윤 대통령의 이런 친일 기조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늘어나는 등 국제 정세 변회에 대한 위기감과 함께 한국 국민의 대일인식이 문재인 정권 때보다 호전된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전날 보도에서도 “(윤 대통령은 3.1운동 기념사를 통해) 일본이 오랫동안 호소해온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로 중심을 옮기는 자세를 선명히 했다고 평하며 민감한 징용공 소송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것을 거론했다.

 

이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등 대부분의 일본 주류언론에서도 윤 대통령이 3.1 운동 기념사에서 일본을 파트너로 평가했으며 현재 한·일간 가장 큰 현안인 징용공 소송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윤 대통령이 3.1운동 기념사에서 세계사의 변화를 준비하지 못해서 국권을 상실했다라고 말한 부분에 대한 논란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에 대해 일제감정의 책임이 조선 스스로에게 있다는 주장을 내인론이라고 한다“3.1절 공식 기념사를 듣다가 귀를 의심했다. 선열 앞에 차마 고개를 들 수 없는 심정이라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비판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2일 언론인터뷰에서 일본 총리가 3.1절 기념사 하는 것 같았다대한민국 대통령이 어떻게 그런 표현을 할 수 있는가라고 밝혔다.

 

여당측 인사인 이언주 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날도 아니고 3.1절 아침 국민들의 민족적 자부심을 완전히 뭉개버렸다고 비판했다.

 

독설가 진중권 씨 역시 그 때 세계사 변화를 제대로 봤던 놈들이 친일 했던 놈들이다. 그래서 나라를 넘겨준 거다면서 딴 건 몰라도 3.1절날 이런 기념사를 했다는 건 충격이다. 이 사람들 제정신인가?”라며 3.1절이 아닌 친일절이 됐다고 일갈했다.

 

요미우리,삼일절,친일,윤석열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